현재위치 : > 오피니언 > 독자 칼럼

[독자투고]겨울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필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0 09:54 수정 2019-11-20 09: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채수철 금산소방서장


울긋불긋한 단풍이 떨어지며 가을의 마지막을 뒤로하고 겨울철이 다가오고 있다.

겨울철을 맞이하면서 나와 가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당부 드린다.

안전이라는 것은 생활 속 가까이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경우가 있는데 우리는 가장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와 단독 경보형 감지기)을 설치하여 화재로부터 안전을 지켜야 한다.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화재 예방, 소방시설·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아파트 및 기숙사 제외) 등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되어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계절적 특성으로 인해 불의 사용이 늘고 실내에서 활동이 증가하는 등 화재의 위험성이 높아지는데 최근 5년간 전체화재 중 겨울철 화재가 26.6%를 차지하여 사계절 중에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다.

화재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의 비율이 가장 높으며(21.5%) 그 중 단독주택(23,346건) → 공동주택(556건) → 기타주택(140건) 순으로 주거시설 중 단독주택의 화재비율(16.66%)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독주택의 경우 소방의 화재예방 노력에도 지속적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있어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 주택화재에 경각심을 가지고 화재에 대비해야 한다.

단독 경보형 감지기는 단독으로 천장에 부착이 가능해 누구나 쉽게 설치할 수 있으며 화재시 연기를 감지하고 경보음을 발생시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피를 도울 수 있고 소화기는 화재가 확대되지 않은 화재초기에 신속한 대응으로 화재를 진압할 수 있어 우리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다.

실제로 올해 1월 9일 새벽 금성면 소재 한 단독주택에서 보일러실에서 전기합선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지만 주택 소유자의 자녀가 소화기 2대를 이용해 화재를 자체 진화한 사례가 있다.

이처럼 우리도 만에 하나의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의식을 가진 군민이 되어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고 화재에 대비해야겠다.

나와 가족을 지키는 가장 기초적이고 효율적인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주민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올 겨울 인명피해가 없는 안전한 금산을 만드는데 함께 해주길 바란다.

금산소방서장 채수철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