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배구

김연경의 엑자시바시, 여자배구 클럽챔피언십 준우승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9 12:04 수정 2019-12-09 12: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XI20191208050201848_P4
[신화=연합뉴스 제공]
'배구 여제' 김연경이 뛰고 있는 엑자시바시(터키)가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 클럽 세계 챔피언십에서 아쉽게 준우승했다.

엑자시바시는 8일 중국 저장성 샤오싱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이탈리아 대표 이모코 발리 코네글리아노와의 결승에서 세트 스코어 1-3(25-22 14-25 19-25 21-25)으로 패했다.

2015∼2016년 이 대회를 2연패 한 엑자시바시는 3년 만에 정상 탈환에 도전했지만, 이모코의 벽을 넘지 못했다.

조별리그에서도 엑자시바시를 3-1로 물리친 이모코는 결승에서 또 한 번 엑자시바시를 눌러 여자배구 최강 클럽팀에 이름을 올렸다.

이탈리아 팀으로는 27년 만에 우승이다.

김연경은 이날 15점을 수확하는 데 그쳤다. 엑자시바시는 수비 조직력에서 이모코에 밀려 1세트 이후 주도권을 빼앗겼다. 특히 이모코의 주포 파올라 에고누(33득점)를 막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