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조달청, 제71주년 개청 기념 행사… "국민 체감 성과 창출할 것"

유공직원 표창·역대 조달청장·원로 초청 신년 인사회 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2:07 수정 2020-01-19 12: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년인사회
조달청 신년인사회에서 전현직 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대래(28대), 김성진(25대), 김용민(24대), 김병일(18대), 정무경(현 조달청장·35대), 류재호(16대), 강정훈(17대), 김경섭(21대), 진동수(23대), 강호인(30대), 민형종(31대), 박춘섭(34대) 청장.
"혁신·디지털·글로벌을 핵심 전략으로 지난해 마련한 혁신조달의 기틀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국민이 확실히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해야 합니다."

조달청이 개청 71주년을 맞아 혁신과 디지털, 글로벌을 올해 키워드로 제시했다.

조달청은 지난 17일 오전 정부대전청사 대강당에서 개청 71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조달기업인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등 4개사와 업무 유공직원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개청 기념식에 이어 오후 6시부터는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역대 조달청장과 원로 퇴직자들을 초청해 신년인사회를 진행했다.

조달청은 정부수립 이후인 지난 1949년 원조물자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설치된 임시외자총국(1월 17일)을 뿌리로 외자구매업무와 원조물자 관리를 수행하는 외자청으로 1955년부터 시작됐다. 경제개발에 필요한 물자와 공공 시설물의 효율적 조달을 위해 1961년 조달청으로 확대·개편되면서 중앙조달기관의 면모를 갖췄다.

지난 1962년 116억 원에 불과하던 조달사업 규모는 지난해 65조 3000억 원으로 5000배 이상 신장했으며 물자·시설공사 계약업무 이외에 국가비축사업(1967년), 정부물품 관리 (1971년), 공사관리(1978년), 국책공사 총사업비 관리(1999년), 다수공급자제도 도입(2005년), 국유재산관리(2006년) 등으로 업무도 확대됐다.

지난 2002년에 개통된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는 정부조달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바꿨다. 개통 당시 36조 원을 시작으로 지난해 거래 실적이 100조 원을 돌파해 세계 곳곳에 전자조달시스템을 수출하는 수준으로 발전했다. 최근에는 벤처나라 구축, 혁신 시제품 구매사업이 많은 기업과 수요기관의 참여 속에 성공적으로 추진돼 혁신조달의 기틀을 마련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기념사를 통해 "혁신제품에 대해 공공 부문이 '첫 번째 구매자'가 돼 시장에 나오게 할 것이며 디지털 전환시대에 맞도록 공공조달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겠다"며 "우리 조달기업들이 글로벌시장 진출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찾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