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 평송 청소년 오케스트라 존폐 위기… 소속 여부도 논란

옥상 연습실 불법 개조물 이유로 폐쇄 통보
문화센터 "구두 합의된 창단일뿐, 소속 아냐"
학부모들 "정기공연 후 봉사활동 점수 받아"
제도권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방안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9 18:00 수정 2020-02-19 18:00 | 신문게재 2020-02-20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8852910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에서 가장 오래된 '평송 청소년 오케스트라'가 존폐 논란에 휩싸였다.

평송 청소년 문화센터로부터 지난 1월 불법 개조물로 지적받은 옥상 연습실 폐지와 함께 새로운 위탁사업자가 운영하는 7월부터는 연습실과 정기 대관을 장담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당장 연습할 장소와 정기 공연 일정도 잡지 못한 채 19년 차 청소년 오케스트라는 자칫 해체 순서를 밟을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평송 청소년 오케스트라는 초등학생과 중고등학생(주니어&청소년 각 1팀) 악기 비전공자 50명으로 구성돼 있다. 대전에서는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로 연 4회 정기공연을 선보인다.

수면 위로 드러난 오케스트라와 문화센터의 갈등은 옥상 연습실 폐쇄와 정기대관 일정 조율로 보이지만, 실제는 오케스트라의 소속이 어디인지가 주요 원인이다.

홍순구 오케스트라 지휘자는 "2002년 창단 기획서를 들고 문화센터(당시 수련원)를 방문했을 때부터 평송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기로 합의했고, 평송 문화센터 소속 동아리로 인정받아왔다”며 “수차례 위탁기관이 변경됐지만, 대외적으로 오케스트라 유지는 문제가 된 사례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화센터의 입장은 달랐다.

문화센터에 따르면, 당시 기록을 찾아본 결과, 2002년이 아닌 2003년이고, 운영위원회 회의록에 창단하기로 했다고 한 줄만 명시돼 있었다. 결국, 구두로 합의된 창단일 뿐, 운영지침이나 사업계획, 예산과 관련된 세부 내용은 없다는 얘기다.

문화센터 관계자는 "이후 4번의 위탁자가 바뀌는 동안 사실상 오케스트라 운영을 제대로 바로 잡지 못해 문화센터의 관리 소홀을 명백히 인정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는 제대로 운영할 수 있도록 차기 새로운 위탁사업자에게 오케스트라 단체를 사업계획에 포함할 수 있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원 학부모들은 오케스트라가 '평송' 소속임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2002년 창립 당시부터 '평송'이라는 명칭을 사용해 왔고, 정기공연 후에는 봉사활동 6시간을 받았고, 오케스트라 회비 통장도 문화센터에서 관리한다. 이는 평송 소속이 아니면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송 오케스트라 단원 모집과 관련해 현수막을 걸고 홍보할 만큼 문화센터도 적극적인 시절도 있었다. 결국 오케스트라가 수익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연습실 문제 등을 빌미 삼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전시와 문화센터, 단원 학부모들은 지난 13일에 이어 19일까지 두 차례 만났으나 이견을 좁히진 못했다.

학부모들은 평송 명칭 사용과 연습실과 정기 대관을 확보, 그리고 제도권 안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차기 위탁사업자인 시설관리공단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센터는 평송 청소년 오케스트라에 오는 6월까지는 연습실을 제공한다는 입장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