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2020 총선열전] 조성천 서구갑 예비후보 "도안 중학생 통학대책 마련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7:17 수정 2020-02-25 17:17 | 신문게재 2020-02-26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조성천(수정)
대전 총선 서구갑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조성천 변호사는 25일 "서구 도안동 거주하는 학생들이 관저중에 배정되는 상황에서 통학 대책과 안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예비후보는 이날 공약발표를 통해 "도안동은 계속해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인데, 도안동에 위치한 대전 도솔초와 도안초 졸업생들이 도안중에 모두 배정받지 못하고 관저동에 있는 과저중에 배정되는 문제가 야기되고 있다"며 "통학과 안전대책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구갑 지역은 서구을 지역보다 개발이 낙후되고, 생활 수준과 학력 수준, 공원, 편의시설, 도서관 등 각종 인프라가 부족해 분야별 맞춤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피력했다.

조 예비후보는 "서구갑 지역과 서구을 지역의 지역 격차 해소가 가장 중요하다"며 "서구갑 지역은 도마동, 변동 등의 원도심권, 관저동, 도안동 등의 신도심권, 농촌지역으로 구성돼 있는 기성권 크게 세 구역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각 분야별 특성에 맞는 지역 발전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예비후보는 대전 유천초와 대전 북중, 서대전고 등을 졸업한 대전 토박이로, 36회 행정고시와 41회 사법시험을 합격한 뒤 조성천 법률사무소 대표로 활동 중이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