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시장없는 천안시, 코로나19에 속수무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7:31 수정 2020-02-27 17:31 | 신문게재 2020-02-28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안시장 궐위 사태에 따른 천안시의 위기대응 능력이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천안시에 따르면 27일 기준 총 9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시의 적극적인 역학조사 및 정보공유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 25일 천안지역 첫 번째 확진자 발생 당시 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가족과 지인 등 27명이 밀접접촉자로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26일 진행된 브리핑에서는 지역 내 두 번째, 세 번째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밝히면서 곳곳에서 허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차 확진자의 경우 지난 23일 백석동 VIP대중사우나를 방문했음에도 밀접접촉자로는 가족 3명과 사우나직원 1명만이 분류됐다.

세 번째 확진자 역시 자신의 근무지인 쌍용동 뮤즈헤어콜렉션와 지웰더샾 피트니스센터, 독립기념관, 유량동 정상갈비, 불당동 씨유천안불당더샾점, 불당동 맑은 이비인후과, 나눔약국 등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7일간의 이동 경로가 밝혀졌지만 확인된 접촉자는 가족 2명, 정상갈비 2명, 병원 의사 1명 등 5명뿐이다.

이들 확진자가 거쳐 간 장소 중 VIP대중사우나나 근무지인 미용실 등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로 확산 우려가 상당함에도 아직까지 방문객들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자 시는 지난 26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쌍용동 소재 뮤즈헤어콜렉션과 23일 백석동 VIP대중사우나를 이용한 시민의 신고를 당부하고 나섰지만, 시민 신고에만 매달리고 모습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크다.

타 지자체의 경우 해당 업체에 대한 카드결제내역, CCTV 확보를 통한 동선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지만, 천안시는 법적인 문제와 해당 업체의 비협조를 이유로 적극적인 대처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시가 적극적인 행정력을 집행하지 못하는 이유로 시장의 공백 상황에 따른 최종 책임자가 없다는 것을 가장 큰 문제로 꼽고 있다.

A공무원은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는 법적인 적정성 여부를 떠나 최종 승인권자가 결단을 내려야 할 필요성이 있는데 현재 상황에서 누가 책임지고 그러한 판단을 내리겠냐"며 "타 지자체의 사례와 정부의 방침을 중심으로 가는 소극적인 행정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