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 ‘갑천 수상스포츠 체험장’ 올해부터 유료화 전환

이용객 안전과 체험 프로그램 다양화 위한 선택
카약·스탠딩보트·용선 등 성인 5000원, 청소년·군인 4000원, 어린이 3000원
동력보트(무빙보트) 시간당 3만 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5 15:37 수정 2020-03-25 15:37 | 신문게재 2020-03-26 1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W1A2219 (1)
도심 속 수상레저공간으로 자리매김한 '갑천 수상스포츠체험장'이 올해부터 유료로 전환된다.

이용객의 안전과 체험 프로그램 다양화 등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주기 위해서다.

갑천 체험장은 엑스포대교와 둔산대교 사이에 있는 수상체험장은 수목원 등과 연계된 천혜의 명소이자, 대전 시민 힐링의 장소로 꼽힌다.

지난 2012년 개장 후 2019년까지 30만 명가량이 갑천에서 이색 수상레저스포츠를 즐겼을 정도로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매년 3만여 명의 시민 등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매달 5000여 명이 찾아 개장 후 역대 최다 이용객을 맞았다.

AW1A2404
개장 첫해 2만5822명이 수상스포츠체험을 했고, 2013년 4만260명, 2014년 3만4590명, 2015년 4만2573명, 2016년 3만9500명, 2017년 3만8575명, 2018년 3만74명 등이 찾았다.

대전시체육회는 최근 '갑천 수상스포츠체험장' 위탁업체를 선정해 다음 달 1일 개장을 준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잠정 연기했다.

본격 유료화를 앞둔 상황에서 개장이 미뤄지면서 그동안 미비점을 점검·보완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이용자들의 원활한 수상체험을 위해 무료로 운영해왔다. 하지만 각종 수상기구의 노후화와 파손에 따른 수선, 안전시설 보강 등을 위해 올해부터 유료화를 시행한다.

비용이 계속 발생하면서 이용자 부담원칙을 적용하고 타시도 대부분의 수상스포츠 시설의 유료화 운영을 근거로 지난해 12월 대전시 체육시설 관리운영 조례를 개정했다.

사본 -갑천사진 (1)
이용료로 카약, 스탠딩보트, 용선, 페달보트는 1회(1시간 기준) 성인 5000원, 청소년·군인 4000원, 어린이 3000원이다. 새롭게 도입될 동력보트(무빙보트)는 시간당 3만 원으로 책정했다.

갑천 수상스포츠체험장 관계자는 "유료화에 따른 홍보를 지난해 지속적으로 실시했으며, 향후 이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즐길거리와 볼거리 제공해 나가겠다"면서 "또한 여가활동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을 위한 갑천 수상스포츠체험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갑천 수상스포츠체험장은 타 시도에서 벤치마킹할 정도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울산시 관계자들이 대전을 방문 갑천 체험장을 둘러봤다. 이들은 울산의 생태하천인 태화강에 수상스포츠 체험교실 등 운영을 위해 시설과 운영시스템 전반을 눈으로 직접보고 갈 정도였다.

갑천페스티벌2
당시 수상스포츠체험장을 담당한 김순예 팀장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시민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관광객들도 즐겨 찾는 전국 최고 수상레저스포츠 명소로 운영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많은 사람이 체험장을 찾아 즐거운 추억과 마음의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스포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순예 팀장은 지난해 지역 향토기업인 계룡건설의 후원을 받아 '2019 갑천수상스포츠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66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생활체육 부분 우수상을 받았다. 대한체육회는 코로나 19 확산방지 대응 차원에서 시상은 연기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