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천대 민복기 교수, 41년 후학양성 접고 정년퇴임

혜천대 민복기 교수, 41년 후학양성 접고 정년퇴임

'황조근정훈장' 수상

  • 승인 2013-02-27 18:29
  • 신문게재 2013-02-28 23면
  • 배문숙 기자배문숙 기자
혜천대 민복기 교수가 27일 열린 정년퇴임식에서 황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민 교수는 1972년 혜천대의 전신인 대전간호학교를 시작으로 교육계에 입문해 올 2월까지 40년 11개월 동안 후학양성과 간호교육 발전을 위해 봉사했다. 민 교수는 충남간호사회와 대전시간호사회 이사(학술위원, 법제위원), 충청지역간호교수협의회 이사 등을 역임했다.

학생지도에 남다른 정성과 열정으로 간호사 국가고시100% 합격을 달성했고 전국 각지의 병원과 폭넓은 산학협력체제를 구축해 졸업생 전원 취업 달성 등의 공로를 세웠다.

민 교수는 “41년의 세월을 혜천대와 함께 했기에 아쉬움이 많지만 퇴임이후에도 대학과 간호학부의 발전에 미약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배문숙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2. [포토 &] 인형의 나라
  3.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1년] "스포츠복지·클럽 선진도시 발돋움"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세종시 초등생 코로나 확진… 165번 확진자 접촉
  1.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2. 논산세무서 “계룡민원실 존치 이유, 이제는 시에서 나서라”
  3. [새해설계] 조광한 남양주시장 'No.1 도시 도약 기틀 다지고 시민행복지수 향상 총력'
  4.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31일까지… 카페 1시간 제한, 종교시설 소모임 금지
  5. "카페에서 커피 마실수 있다"...거리두기 지침 변경에 업계 희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