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편안한 호프집 창업 인기 브랜드, 용구비어

  • 경제/과학
  • 취업/창업

동네 편안한 호프집 창업 인기 브랜드, 용구비어

접근성 좋고 맥주 퀄리티도 높아 인기… 가맹문의 이어져

  • 승인 2017-09-26 10:08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용구비어
용구비어는 다양한 안주는 물론 주문에서 서빙까지 7~8분이면 모든 메뉴가 완성되기 때문에 초보자도 운영에 부담이 없다.

 

맥주의 저변이 확대되면서 맥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도 다양해지고 있다. 고급 수제맥주부터 다양한 맛의 세계맥주까지 소비자들의 섬세한 니즈에 부응하려는 맥주 브랜드들의 전략도 치밀해지는 추세다.  

 

 

그러나 맥주의 매력은 역시 편안함이다. 격식을 갖추지 않고,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어울려도 가볍게 즐길 수 있으며, 혼자 마실 때도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점은 맥주가 지닌 최고의 매력이다.

 

'용구비어'는 맥주의 이 같은 장점을 고스란히 살려 맥주집 창업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아울러 스몰비어답게 요즘 대세라는 1인가구, 혼술, 나홀로족 등과도 잘 어우러지는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언제든 들를 수 있는 편안한 전략을 내세우지만 깔끔한 실내와 세련된 공간으로 맥주집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치도 완벽히 총족시키고 있다.

 

또 맥주(케그)통과 연결된 호스를 꼼꼼하게 청소하는 등 제대로 된 기본기를 바탕으로 퀄리티 높은 맥주를 선보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수제맥주보다도 양질의 맛을 음미할 수 있다는 게 브랜드 측의 설명이다.

 

맥주의 맛을 높여줄 다양한 메뉴도 매력적이다. 메뉴 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본사의 R&D팀이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메뉴를 개발, 넓은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는 것. 연 3~4회 신 메뉴를 출시하고 있으며, 대부분 1만원이 넘지 않는 저렴하면서도 독특한 안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같은 '용구비어'의 경쟁력은 창업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One-stop 서비스로 창업 준비부터 오픈 후 관리까지 지속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전문인력 없이 2~3인만으로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 덕분에 손쉬운 매장 관리가 가능하다. 모든 메뉴가 주문에서 서빙까지 7~8분이면 완성되기 때문에 초보자도 운영에 부담이 없다.

 

이밖에 맞춤형 주방 설계로 주방은 최대한 작고, 홀은 최대한 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각 가맹점에 맞춘 도면으로 시공하기 때문에 창업자들의 만족도가 높고, 매장 클린업 서비스로 고객들에게도 항상 청결한 매장을 제공할 수 있다.

 

용구비어 조허정 회장은 "무엇보다 작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면서 다양한 주류와 안주, 이벤트로 객단가와 매출이 높아 같은 상권과 같은 평수라도 다른 브랜드보다 수익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맥주집이나 호프집 창업에 관심이 있는 경우 홈페이지나 전화로 상담이 가능하다. /우창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