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취한 한화이글스 롯데 상대로 날개 활짝 폈다

  • E스포츠
  • 한화이글스

휴식 취한 한화이글스 롯데 상대로 날개 활짝 폈다

홈경기서 롯데에 6대4 승리 '쾌거'
한화 63승 52패 SK 턱밑까지 추격
샘슨 두 경기 연속 11 탈삼진 기록

  • 승인 2018-09-04 22:17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샘슨
▲한화이글스 키버스 샘슨 선수.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독수리가 휴식기 끝에 한층 커진 몸집으로 날개를 활짝 폈다.

한화이글스는 한 달 간 휴식기 이후 치르는 복귀전에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롯데자이언츠와의 홈경기서 한화는 6대4로 승리했다.

이로서 한화는 63승 52패를 승률을 기록, 단독 3위를 굳건히 지켰다. 또 2위인 SK 와이번스(62승1무50패)와도 경기차를 줄이면서 턱 밑까지 추격했다.

이날 경기는 복귀 후 양 팀 1선발이 출동하면서 명품 투수전이 예고됐다. 한화 샘슨은 이날 6이닝 4피안타(0홈런) 2볼넷 11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승리까지 챙긴 샘슨은 시즌 13승 고지에 올랐고, 탈삼진 1위도 지켜냈다. 샘슨이 기록한 11 탈삼진은 본인이 세운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이다. 샘슨은 두 경기 연속 11 탈삼진을 해냈다.

경기를 살펴보면 한화는 3회 초 먼저 위기상황을 맞았다. 샘슨이 두 차례 볼넷을 내주면서 제구력이 흔들렸기 때문이다. 롯데는 최태인과 이대호가 각각 1타점씩 뽑아내면서 2점을 리드했다.

한화는 4회 말 김태균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 타석에 선 이성열이 안타를 때려내며 선두타자로 출루했고, 지성준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지는 타선에선 하주석이 안타를 때려내며 1타점을 추가해 동점을 만들었고, 강경학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때려내며 1점을 추가, 역전에 성공했다. 정근우도 1타점을 기록하며 4회 말에만 4점을 뽑았다.

한화는 6회 말 지성준이 솔로 홈런을 뽑아내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롯데는 7회 초 2점을 뽑아내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지만 8회 말 한화 이용규와 송광민의 연속 안타로 1점을 추가하며 달아났다.

이어지는 9회 초 등판한 한화 정우람은 전준우에 볼넷을, 전병우에 사사구를 내줬지만 이대호로부터 병살타를 유도하면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정우람은 시즌 32세이브에 성공하면서 압도적 1위를 이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