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기업 티엘, 미국서 스크린 배드민턴 호평

  • 경제/과학
  • 기업/CEO

대전기업 티엘, 미국서 스크린 배드민턴 호평

세계최대규모테마파크 박람회 참가
현지 체험객들 "새롭고 매력적"

  • 승인 2018-11-28 00:45
  • 신문게재 2018-11-28 7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티엘인더스트리] 보도자료_5
박람회에서 스크린 배드민턴을 치고 있는 체험객.
스크린 배드민턴을 최초로 개발한 대전지역 기업인 티엘 인더스트리가 미국 소비자들과 만났다.

티엘 인더스트리는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미국 올랜도 오렌지카운티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규모 테마파크 박람회 '2018 IAAPA(International Association of Amusement Parks and Attractions)에 한국 공동관(KOREA PAVILION)으로 참가했다.

'IAAPA'는 전 세계 테마파크 산업 관계자들과 수많은 방문객이 한자리에 모이는 어트렉션 엑스포다.

이번 행사에는 100여 개 국가에서 1114개 기업, 2만 6000여 명이 참가해 VR, 아케이드 게임을 비롯한 전 세계 어뮤즈먼트(amusement·놀이) 산업의 동향을 논하는 자리였다.

티엘 인더스트리는 이번 IAAPA에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한국 공동관(KOREA PAVILION)으로 참가해 실제 스크린 배드민턴 '스매싱 존'을 부스로 설치해 시연했다.

직접 스크린 배드민턴을 접해 본 바이어와 체험객들은 "새롭고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최고의 경험이었다", "배드민턴도 스크린으로 가능하다는 것이 놀랍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 공동관에는 소프톤엔터테인먼트, 바른손, 푸토엔터테인먼트, CNBOX, 이노테크미디어, 래비토리, 크리스피, 코뮤즈 등 국내를 대표하는 아케이드 게임과 VR 콘텐츠 기업 10개사와 함께 참가했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국내의 다양한 VR과 아케이드 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고 미주, 유럽 등의 글로벌 사업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

티엘 인더스트리는 최근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미국, 베트남 등 해외 박람회에 참가하며 전 세계 최초의 스크린 배드민턴을 널리 알리고 있다.
원영미 기자

[티엘인더스트리] 보도자료_2
[티엘인더스트리] 보도자료_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