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가슴 시린 시기에 따뜻함을 품었던 이들

'말모이', 가슴 시린 시기에 따뜻함을 품었던 이들

  • 승인 2019-01-02 14:28
  • 온라인 이슈팀온라인 이슈팀
rhcnwkd
사진=영화 '말모이' 스틸

 

우리는 당연하게 우리말을 쓴다. 하지만 일제강점기시대에 자기를 희생하며 이 말을 지키기 위해 싸운 이들이 있었다는 사실을 잊기도 한다. 영화 '말모이'는 위대한 영웅을 담은 이야기는 아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신념을 지키기 위한 싸움을 담았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았다.

 

판수는 아들 덕진의 학교 월사금을 내기 위해 정환의 가방을 소매치기 해 악연으로 엮인다. 하지만 감옥소에 함께 있었던 조선생(김홍파)의 추천으로 조선어학회에서 함께 일하게 되고, 글을 점점 깨우치며 우리말의 소중함을 온몸으로 느낀다.

 

판수는 "돈도 아니고 말을 모아서 뭐해요"라고 말하지만, 점점 사라져가는 우리말과 일본어로 잠식된 조선을 보며 위기를 체감한다. 결국 아들 덕진과 딸 순희를 위해 목숨을 내놓고 우리말 사전을 만드는데 함께 동참하게 된다.

 

 

whdus
사진=영화 '말모이' 스틸

 

194598, 서울역 조선통운 창고에서 '조선말 큰 사전' 초고가 발견됐다. '말모이'는 우리말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다룬 다큐멘터리에서 시작한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으로 우리말 사전을 만들어 민족의 얼을 지키려 했던 조선인들의 온 마음을 스크린에 그려낸 작품이다.

 

판수로 분한 유해진은 캐릭터의 변화를 몰입감 높게 영화에 녹여냈다. 그는 대한민국 충무로 대표답게 전매특허 능청스러운 연기로 영화를 이끌며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든다.

 

류정환 역의 윤계상은 판수와 함께 진정한 독립운동가 지식인의 성장하는 모습을 그렸다. 함께 말을 모으던 사람들이 고초를 겪자 조선어학회 대표가 된 그는 한결 날카로운 눈동자를 내비춘다. 그의 눈에 찰 리 없는 까막눈 판수는 사사건건 눈엣 가시였지만 서로의 진심을 알아가며 진정한 동지로 거듭난다.

 

이외에도 조선어학회 김홍파, 우현, 김선영, 민진웅, 송영창, 이성욱, 조현철 등 등장하는 이들의 애국심은 영화를 든든하게 뒷받침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꾸며 관객들의 눈길을 홀린다.

 

관객들에게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을 '말모이'를 통해 전한 엄유나 감독은 가슴 시린 때에 따뜻한 이야기를 그리며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한편, 배우 유해진, 윤계상,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송영창, 허성태 등의 배우들은 열연을 통해 스크린에 생명을 불어넣은 말모이는 오는 9일 극장가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3.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4.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5.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1.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2.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4.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5.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