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체육지도자 처우 전국 최고 수준으로"

양승조 "체육지도자 처우 전국 최고 수준으로"

"올해 지도자 기본급 7% 인상 등 각종 수당 신설"
"스포츠과학 기반으로 경기력 향상해야"
충남체육회 대의원 총회, 170억 규모 결산(안) 처리

  • 승인 2019-03-03 09:55
  • 수정 2019-03-03 09:55
  • 유희성 기자유희성 기자
DSC_6473
양승조 충남지사가 "체육지도자의 처우를 2020년까지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선하겠다"고 충남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약속했다. 충남체육회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가 "체육지도자의 처우를 2020년까지 전국 최고 수준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3일 충남체육회에 따르면 양 지사는 지난 달 2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남체육회 정기 대의원 총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양 지사는 충남체육회장으로서 이번 회의를 주재하며 대의원들과 함께 5건의 보고를 듣고 3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총회는 2018년도 사업결과(안)와 2018년도 일반회계 세입세출결산(안)을 원안 의결했다. 결산 주요 내용은 세입 171억 2839만 원, 세출 161억 1533만 원, 차액은 익년도로 이월 등이다.

또 총회는 회원종목단체 등급조정(안)을 통해 당구, 사격, 컬링을 정회원단체에서 준회원단체로, 킥복싱은 준회원단체에서 인정단체로 조정할 것을 의결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엘리트 선수의 인권과 복지를 언급하면서 "우수지도자 양성과 처우개선을 위해 올해 지도자 기본급 7% 인상을 비롯한 각종 수당을 신설했다. 2020년까지는 전국최고 수준으로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 지사는 "스포츠과학을 기반으로 경기력 향상을 위해 지금보다 더욱 열린 자세로 대처해 달라"면서 "'함께하는 스포츠로 더 행복한 충남도민' 실현을 위해 선수와 지도자, 도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체육현장을 꼼꼼히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