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충청인]대전 출신 손영택, '스타트업 네이션' 발간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주목 충청인]대전 출신 손영택, '스타트업 네이션' 발간

7명의 CEO 만나 스타트업 성공 노하우와 나아갈 길 제시
"스타트업 기초체력부터 탄탄히 하자"

  • 승인 2019-04-04 11:31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손영택
손영택 공간정보산업협회 연구원장(변호사)
대전 출신의 손영택 공간정보산업협회 연구원장(변호사)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주목받는 스타트업(Start-up)의 성공 노하우와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책을 펴내 주목 받고 있다.

손 원장이 펴낸 '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은 대한민국 미래 성장의 핵심인 스타트업을 집중 조명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손 원장은 협회에서 공간정보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접하며 스타트업에 주목, 그 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해 관련 기업 최고 경영자들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들 의견 중 상당수는 우리나라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척박하다는 하나의 의견으로 모아진다는 게 손 원장의 생각이다.



손 원장은 "우리나라 스타트업은 양과 질 모두 뒤처져 있는 게 현실"이라며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는 동남아보다 못하다'라는 김봉진 배달의민족 창업주(우아한형제들 대표)의 말이 이를 대변한다"고 분석했다.

손 원장은 이 같은 문제의 해답을 찾고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스타트업 CEO 7명을 만나 현실적 어려움과 활로를 같이 모색했다.

이채현(데이블), 김종윤(스캐터랩), 이한주(베스핀글로벌), 박외진(아크릴), 이효진(8퍼센트), 이복기(원티드), 권순범(이큐브랩)대표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분야에서 가장 촉망받는 스타트업 CEO로 꼽힌다.

이들이 가꾸는 기업들은 미래 기업가치 10억 달러(약 1조 원)의 유니콘으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을 정도다.

손 원장은 이들과 나눈 성공 노하우를 저서인 '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에 고스란히 담았다.

특히 '체계적인 창업 및 스타트업 교육 제공', '실패해도 다시 일어서서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안전망 조성', '스타트업 첫발부터 지속적으로 성장을 돕는 지원 정책 마련' 등 스타트업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전략도 언급하고 있다.

성공 신화를 치켜세우기에 앞서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기초체력부터 탄탄히 하자는 제안이 담겨 눈길을 끌고 있다.

손 원장은 "스타트업의 강점은 유연성과 빠른 속도"라며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먼저 발견하기보다는 최소한의 준비가 됐다면 '일단 시작'하는 도전 정신이 지금의 그들을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창업과 스타트업을 권하기에 앞서 실패 걱정 없이 맘 놓고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멍석을 깔면 자연스레 춤판이 벌어진다"며 "멍석만 제대로 놓으면 구글과 페이스북과 같은 유니콘, 나아가 그 규모를 뛰어넘는 데카콘도 우리나라에서 자연스럽게 탄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은 온라인 및 전국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유니콘
스타트업 네이션.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