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 "생각보다 돈 들 데가 많다"...딸 쌍둥이 위해 천만원에 구입한 드럼 처분

'살림남2' 최민환 "생각보다 돈 들 데가 많다"...딸 쌍둥이 위해 천만원에 구입한 드럼 처분

  • 승인 2020-01-18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18 (11)
'살림남2' 최민환이 딸 쌍둥이를 위해 드럼 처분에 나섰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최민환은 사촌형에게 드럼을 팔려 했다.

앞서 방송에서 최민환은 딸 쌍둥이 탄생을 앞두고 집안에 매트를 깔아 아이들 놀이 공간을 마련하며 천만 원 PC를 치웠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 최민환은 딸 쌍둥이 탄생 준비를 계속했다. 최민환은 부친에게 물려받았던 차 대신에 생애 첫차로 5식구가 탈 차를 구입했다.

뒤이어 최민환은 “생각보다 돈 들 데가 많다”며 아끼던 드럼도 팔 작정했다. 최민환은 전직 드러머 사촌형에게 “산 지 5년 됐다. 내가 샀을 때는 천만 원정도 줬다. 형에게는 싸게 줄게”라고 말했고, 사촌형은 “싸게 주는 거야? 주는 거 아니고? 나는 새 걸로 아기들 용으로 백만 원 정도면 살 수 있겠다 했다”고 응수했다.

최민환은 사촌형과 함께 악기 상가를 찾아갔고, 최민환이 보유하고 있는 드럼 세트에 대해 설명하자 상인은 “500에서 600. 거래는 될 거다”고 최고 600만 원에 중고 거래가 가능하리라 말했다.

이에 최민환 사촌형이 300만 원을 부르자 상인은 “300이면 내가 사고 싶다”고 말했고, 최민환이 400만 원을 부르자 사촌형은 “350. 플러스 가끔 재율이 봐주기?”라고 조건을 걸었다. 최민환은 “일단 고민 좀 해볼게”라며 아들을 봐주겠다는 말에 흔들리는 아빠의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2.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3.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4.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5.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1.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대전·충남 혁신도시 빠르면 다음달 의결전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