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돋보기]체육계 큰 스승님을 만난 건 행운

[스포츠돋보기]체육계 큰 스승님을 만난 건 행운

충남대 정문현 교수

  • 승인 2020-02-19 10:56
  • 수정 2020-02-19 10:56
  • 신문게재 2020-02-20 1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문현
충남대 정문현 교수
필자에게는 아홉분의 큰 스승님이 계신다.

이분들께서 주신 가르침으로 필자는 성장했고, 지금도 늘 감사함과 함께 은혜를 잊지 않고 살아가고 있다. 오늘은 이미 은퇴하셨거나 정년퇴임을 맞이하시는 스승을 기억하며 그 가르침을 기억해 보고자 한다.

첫 번째 스승님은 대전 교육계의 큰 어른과 대학 총장까지 역임하신 故 홍성표 총장님으로 총장님께서는 체육인은 공부해야 하고, 스스로 권리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후학들에게 많은 숙제를 주시며, 체육발전을 위해 통 큰 지원을 많이 해 주신 체육계의 큰 어른이시다. 논리적인 말씀과 정치력이 크신 스승님의 가르침은 대전체육포럼의 창립과 칼럼 집필에 큰 방향을 잡아주셨다.

두 번째 스승님은 대학교수로 재직하시다가 현재는 은퇴하셨지만 늘 제자를 걱정해주시고, 어려울 때 용기를 주시고, 힘을 내라고 양복을 사 주시며 일할 수 있는 큰길을 열어주신 분이신데, 큰 자산가로서 노년을 건강하고 여유롭게 지내고 계시어 많은 분이 부러워하신다. 그러나 철저한 금전 관리로 때때로 지나치게 인색하신 것이 유일한 흠으로 회자되고 있다.

세 번째 스승님은 정이 많으시고 언제나 인자한 말씀으로 제자를 격려하시지만, 제자가 겉 넘거나 싹수없는 행동을 하면 언제나 혼은 내주시고, 겸손하게 세상을 살아가도록 격려해 주신 분으로 세상에 욕심부리지 말고 주는 대로 살라는 말씀을 늘 해 주었다.

네 번째 스승님은 경력과 연구도 대단하셨지만 엄청난 친화력과 정치력, 판단력과 주(酒)력으로 대한민국을 평정하신 분으로 대단히 높은 관직도 하셨다. 어려운 일도 많이 헤쳐 내셨고 자식들도 모두 성장해 인근에 살고 있어 매우 행복한 생활을 영위하고 계신다.

다섯 번째 스승님은 언론계의 대부이시며 필자에게 늘 용기를 주시는 분으로 평기자로 출발해 성실히 열심히 사신 분이신데 말 못할 어려움을 겪고 계시나 사정을 모르는 분들은 노욕이라 말하기도 해 안타까울 때가 있다.

여섯 번째 스승님은 일찍 교수가 되셨고, 체육계의 많든 것을 이루신 분으로 거침없는 언변과 처세가 뛰어났고, 대한민국을 호령하며 체육행정을 실천하셨다.

일곱 번째 스승님은 언제나 어머니 같으시고 제자를 목숨 걸고 지켜주신 분이시다. 건강이 여의치 않아 평생 많은 고생을 하셨지만, 체육의 여성스러움과 부드러움, 그러면서도 강직하고 근검한 모습으로 제자 사랑에 큰 은혜를 주셨다.

여덟 번째 스승님은 필자를 체육계의 각종 프로젝트를 통해 필자를 체육에 대한 행·재정적 공부와 처세, 행사, 홍보, 언론 등에 관해 혹독하게 훈련 시켜주신 분으로 어렵게 교수가 되어 가족과 고향, 동문을 위해 헌신하시는 분이다. 당신의 능력도 대단하시지만, 고향 친구들과 인척, 제자 등의 인맥이 좋아 왕성한 사회활동 방법과 관리에 대한 큰 가르침을 주셨다.

마지막 스승님은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필자의 아버님이시다.

청양 오지 촌 동네에서 오로지 정의와 국가발전을 위해 평생을 살아오시며 정직한 삶을 살아오신 체육계의 큰 어른이시다. 자신의 주머니가 궁핍함에도 평생 후배들 밥 굶을까 걱정하며 주변을 돕고 살아온 의인이시고, 체육행정가로서 정치인으로서 모범적인 삶을 살아오신 분이시다. 필자에게 항상 세상사는 도리와 역할에 대한 많은 가르침을 주셨지만, 그것을 다 따르지 못해 죄스런 마음뿐이다.

사람마다 사주와 성격이 다르고 호불호(好不好)가 다른 만큼 필자가 존경하는 스승님을 그렇지 않다고 하는 분들이 당연히 있을 수 있겠으나 필자에게는 큰 스승님들이시며 그분들의 가르침은 늘 필자의 행동에 지침이 됐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혜를 구할 수 있는 힘이 되었다.

세상에 돈 밝히고 제자 괴롭히는 못된 선생의 탈을 쓴 사기꾼들이 한둘이 아니던 시절에 교수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도와주신 스승님과 부모님께 머리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린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