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1일) 감기걸릴확률 '높음'... 미세먼지 풀풀 '밤부터 비'

오늘(21일) 감기걸릴확률 '높음'... 미세먼지 풀풀 '밤부터 비'

  • 승인 2020-02-21 01:00
  • 수정 2020-02-21 01:00
  • 박솔이 기자박솔이 기자
987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21일 감기가능지수가 '높음~매우 높음'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원과 그 외 지역에서는 '보통'으로 예측됐다.

 

이날 날씨는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며 오후부터 흐려지겠다. 밤부터는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5mm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3~6도, 낮 최고기온은 9~15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2~11도, 춘천 -2~9도, 대전 1~14도, 대구 2~14도, 광주 2~15도, 부산 6~15도, 제주 6~17도로 다소 포근하겠으나 밤 부터 내리는 비로 인해 찬바람이 불겠다. 일교차도 최대 13도로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따뜻한 봄 날씨가 연이어 지면서 미세먼지도 다시 기승을 부리겠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세종, 충북에서는 '나쁨' 수준이겠으며 그 밖의 권역에서는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한편,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20일 오후 5시 16분 기준 확진자가 104명으로 늘었다. 지역사회로 감염 확산이 현실화 되고 있는 초비상 상태에서 개별 감염예방관리에 더욱 철저한 대비를 해야겠다.

 

외출 전 사람이 많은 곳은 되도록 방문을 삼가는 것이 좋다. 사람들이 많은 곳에 방문하게 될 경우 필히 마스크를 챙겨서 외출하도록 하자. 기침이 나올 때에는 손으로 입을 가리기 보다 옷 소매로 가려 침 입자가 튀는 것을 막아야 한다.

 

외출 후에는 손을 최소 30초 이상 비누로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외출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자주 손씻기를 해서 묻어 있는 균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2.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3.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4.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