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원격수업 준비에 83억2000만원 긴급 편성

충북교육청, 원격수업 준비에 83억2000만원 긴급 편성

예비비 20억8000만원, 기존예산변경 57억8000만원 등

  • 승인 2020-04-07 09:43
  • 수정 2020-04-07 09:43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교육청은 순차적 온라인 등교를 맞이해 원격수업 준비에 도내 교육기관의 행정력을 집중해 지원방안을 마련한다고 7일 밝혔다.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원격수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질 높은 원격 수업을 위한 교사의 전문적 역량을 강화해 모든 학생에게 풍부한 배움과 성장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이를 위해 ▲인프라 구축 ▲취약 계층 지원 ▲교사 전문적 역량 강화 ▲학샌 전문적 역량 강화 ▲교과 지원 ▲상담 및 치유 등 6개 추진과제를 선정하고 새로운 미래교육 모델을 창출하는 방향으로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원격수업 지원을 위한 예산은 자체 사업 예산 변경 57억8000만원, 예비비 20억8000만원, 1회 추경요구 4억6000만원 등 모두 83억2000만원이다.

도교육청 4개 부서와 12개 직속기관이 사업을 변경해 57억8000만원을 원격수업 지원을 위한 방향으로 집행할 예정이다.

예비비로 요구된 20억8000만원은 도교육청 3개 부서와 직속기관 5개 기관이 11개 사업을 계획해 원격교육을 지원하게 된다.

도교육청은 이같이 편성된 예산으로 우선 학교별 운영 시스템을 보완하고 학생에게 스마트기기 지원을 강화하며, 초·중·고·특수학교 교사에게 원격수업 인프라 지원을 확대하는 등 주요 운영 기반시설 확충으로 원격수업 시스템을 안정화할 계획이다.

다문화 학생 대상 한국어 원격 수업과 원격상담, 장애 유형별 화상 수업과 온라인 게임 문화체험관 운영, 유아 대상 I-놀이학교 운영 및 놀이꾸러미 택배서비스와 교육자료를 대여할 계획이다.

또 수준 높은 원격수업일 위한 다양한 연수를 지원하고, 원격수업을 위한 기술 지원, 다양한 온라인 클래스 개설로 교과 보충과 심화활동 제공 등을 추진한다.

김병우 교육감은 "도내 행정기관의 역량을 집중해 교육정책 지원과 교육환경 변화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한 모두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원격수업의 안정적 현장 안착을 통해 이번 위기가 미래교육으로 나아가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4.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5.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1.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2.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3.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초등학교 등교 첫날] 정문 피해 후문으로… 스쿨존 불법 주정차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