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청 구내식당, 투명칸막이설치 시차제 운영

영동군청 구내식당, 투명칸막이설치 시차제 운영

  • 승인 2020-04-07 09:55
  • 수정 2020-04-07 09:55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영동군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군청 내 구내식당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총 180석의 전좌석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해 개인간 안전거리를 확보했다.(사진)

3. 구내식당 칸막이 설치 (1)
앞서 영동군은 지난 2월부터 군청 직원들이 집중적으로 모이는 점심시간을 2~3개조로 나눠 한줄식사, 배식간격 1m 유지 등의 방식으로 탄력적으로 운영중이다.

영동군청의 구내식당 하루 이용인원은 270여명에 달한다. 투명 칸막이 설치로 직원 및 이용자들이 식사 시 일정 거리를 유지해 비대면 식사를 할 수 있어 코로나19의 비말 전파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고 있다.

한편, 영동군은 지난 2월부터 군청 본관과 민원실 외 출입구는 모두 봉쇄하고, 해당 출입구에서 내방자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실시중이며, 손소독기, 손 세정제 등을 비치하고 있다. 영동=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