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 없는 수박, 미니 수박으로 세계 진출 호평

씨 없는 수박, 미니 수박으로 세계 진출 호평

블랙보이, 달코미미니 스페인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에 수출

  • 승인 2020-06-02 19:52
  • 수정 2020-06-02 19:52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수박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은 'Golden Seed 프로젝트(이하 GSP)' 사업으로 개발된 씨가 없는 '블랙보이'와 씨가 작고 적은 '달코미미니' 등의 수박 품종이 글로벌 시장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평가원에 따르면 GSP 사업을 통해 세계 각 지역 수박 소비자의 기호성을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수박 품종을 개발해 왔으며 그 중 프리미엄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크기가 작고, 비교적 먹기 쉬우며 당도가 높은 수박 시장 진출을 위해 연구를 진행해왔다.

GSP사업 채소종자사업단에 참여하고 있는 ㈜파트너종묘는 고품질의 씨 없는 수박 및 씨가 작고 적은 수박 품종을 개발해 세계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씨 없는 수박인 '블랙보이'는 고당도이고 특히 항산화 물질로 알려진 라이코펜 함유량이 일반 품종에 비해 1.5배나 높다.

또한 열매가 잘 열리고 다른 품종에 비해 기형과 발생이 적어 재배 안정성도 뛰어나다.

씨가 작고 적은 수박인 '달코미미니'는 기존의 일반 수박에 비해 씨의 숫자를 약 50% 이하로 줄이고 씨의 크기도 1/5 수준으로 작아 먹기에 편하다.

또한 껍질이 매우 얇아 먹을 수 있는 부위가 많고 단위 면적 당 생산 가능한 수량도 높다. 소비자의 선호도가 좋은 선명한 호피무늬를 가져 국내 및 수출용으로도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지난 2018년 스페인에서 시험 재배를 한 결과, 높은 품질과 우수한 재배 안정성을 확보해 지난해 수출을 시작하는 등 네덜란드·이탈리아 지역에 '달코미미니' 등의 품종으로 20만 달러(약 2억 3천만 원)의 종자를 수출했다.

올해는 지난 5월까지 씨가 없거나 적은 수박 종자의 수출액이 7만 3천 달러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2만 9천 달러) 1.5배가 늘었다.

현재 미국,일본,독일 등 협력업체와 시험재배 중이어서 하반기에는 글로벌 시장의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 될 전망이다.

류영섭 농기평 성과확산실장은 "GSP사업은 세계 수박시장이 소과종 중심으로 소비가 변화되는 추세에 따라 글로벌 시장을 개척할 수 있었다"며 "국산 품종이 세계 시장에 진입해 육종 기술력을 인정받은 만큼 지속적인 품종 개발과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