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재건축사업 구역 곳곳 사업 추진 '속도'

대전 재건축사업 구역 곳곳 사업 추진 '속도'

市 2030 계획안 태평동, 오류동 일대 아파트 신규 지정
삼부, 삼성 아파트 등 1단계 구역 지정에 주민 기대감↑
정비업계 "말 그대로 예정구역…안전진단 등 절차 지켜봐야"

  • 승인 2020-06-03 16:40
  • 수정 2020-06-03 16:40
  • 신문게재 2020-06-04 7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오류동 삼성아파
대전 오류동 삼성아파트
대전의 부동산시장 상승세가 계속되면서 재건축사업을 준비하는 움직임에 속도가 붙고 있다.

하지만 구역 지정 이후 안전진단을 위한 현지조사 위원회 통과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은 데다, 정비사업 자체에 변수가 적지 않다는 점에서 사업 추진 여부를 장담하기는 이르다.

3일 대전시와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203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안에 대전에선 모두 7개 단지가 재건축 사업구역으로 신규 지정됐다.

삼부 4단지 (네이버)
대전 삼부 4단지.[사진=네이버 캡쳐]
신규지정 구역은 태평동 삼부 4단지와 오류동 삼성아파트, 중촌동 시영아파트, 대덕구 연축주공과 신대주공, 중리주공 2단지, 소라아파트 등이다. 모두 지난해부터 재건축을 위한 움직임이 있던 곳이다. 당시 주민들은 정비예정구역 반영을 위해 토지 소유자 10분의 1 이상의 동의를 받아 정비구역 반영을 신청한 바 있다.

예정구역이 재건축구역으로 확정되면 안전진단을 위한 현지조사 위원회 통과, 정밀안전진단, 재건축 추진위원회 설립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현지조사는 재건축 사업 추진을 위한 첫 번째 절차로, 주민들이 주민동의서를 구청에 제출하면 구청은 건물 설비 노후도와 주거 환경 등을 살피기 위해 '안전진단 현지조사 위원회'를 열어 현지조사를 한다.

현지조사 결과 D·E등급을 받으면 안전진단 자격을 얻을 수 있다. 안전진단에서 D등급 이상을 받으면 추진위 설립 등 재건축 사업 추진을 위한 요건을 갖추게 된다. 지난해 대전 중구 태평 3구역(유천동 장미시영, 태평동 시영아파트)이 D등급 판정을 받아 현지조사를 통과한 바 있다.

태평동 장미시영
태평 3구역 장미아파트.
재건축 예정지로 이름을 올리면서 주민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지만, 정비·건설업계에선 조심스럽다는 반응이다.

아직 구역지정이 확정된 게 아닌, 말 그대로 '예정구역'이고 재개발과 재건축 등 정비사업 자체에 변수가 많기 때문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대전의 정비사업이 활기를 띠면서 정비사업장 인근 단지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거쳐야 절차가 많고, 조건도 까다로워 상당한 시일이 걸려 한동안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