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국악협회 대전시지회 주관 예술적 관점으로 추모제 승화
헌시와 비나리, 살풀이 등 국악협회원들 참여로 얼 되새겨
윤석위 단재기념사업회 부회장, 황운하 국회의원 등 참석

  • 승인 2020-06-06 12:05
  • 수정 2020-06-19 14:26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KakaoTalk_20200606_114421960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4주기 추모제가 현충일인 6일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대전에서는 최초로 개최됐다.

이번 추모제는 2월 21일 순국일에 개최될 예정이었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졌다. 추모제는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의미로 6월 6일 개최에 뜻을 모았다.

사회적 거리 유지를 위해 33인을 초대했다.

이날 추모제는 (사)한국국악협회 대전광역시지회가 주관했다. 일반적인 추모제에서 벗어나 단재 선생의 얼을 예술적으로 승화하는 것에 목적을 뒀다.

본격적인 추모제는 박헌오·노금선 선생의 헌시로 시작됐다. 헌시는 단재 선생이 여순감옥에서 순국을 앞둔 며칠 간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원통하고 통곡스러운 단재 선생의 마지막 순간을 통해 고귀한 희생정신을 되새겼다.

이후 천고축원 비나리, 진혼무 살풀이, 회심곡, 가곡 내 영혼 바람 되어, 지전씻김살풀이로 이어졌다. 순국한 단재 선생의 삶을 위로 하고 천도하길 바라는 의미, 광명 민족혼을 일깨우는 두드림과 춤사위였다.

이날 추모사에서 황운하 국회의원은 "선생께서 대전이자 중구 출신인 사실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민간단체 중심으로 단재 선생의 뜻을 알려주시길 바란다. 저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석위 (사)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부회장은 "단재 선생을 일반적으로 생각하시는 독립운동가로 이해하지 마시고, 그 시대에 필요했던 지성인으로 기억해주셨으면 한다"며 "옛생돌 백남우 이사, 최창희 기념사업회 이사 등 지역출신들이 노력해서 단재 선생의 뜻을 선양하는 것에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용갑 중구청장은 추도사를 보내와 "이 자리를 빌어 애국애족의 정신을 후대에게 전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추모제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행사를 주관하고 비나리를 공연을 한 이환수 (사)한국국악협회 대전시지회장은 "대전에서 단재 선생을 비롯한 애국지사를 잘 섬겨야 대한민국이 바로 서고 편안한 민주국가가 된다. 이런 뜻을 앞으로도 국악협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