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다수당의 횡포로, 최악의 원구성 책임져야!

더불어민주당 다수당의 횡포로, 최악의 원구성 책임져야!

-서산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 기자회견 가져
-전혀 상의없이 일방적으로 원구성,협치 없다 '반발'

  • 승인 2020-06-30 16:45
  • 수정 2020-06-30 16:45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IMG_20200630_100052
서산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기자회견 모습
서산시의회 미래통합당 장갑순,조동식,안원기,가충순,김맹호,유부곤은 20일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과 관련, 더불어 민주당의 다수당의 횡포로 일방적으로 원 구성을 했다며 반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제8대 서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독식했다가 반발로 인해 부의장 한 자리만 양보했었는데, 서로가 협의를 하지 않았고 부족한 점은 서로 보완하고, 새로움을 창출해 나가야 하는데, 이번에는 이 같은 소통이 전혀 없이 단 한 번도 상의도 없이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반기 모든 의사일정을 보이콧하려 했으나, 서산시 발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해 의정활동으로 승부를 걸자고 약속하고 우리 미래통합당이 앞장서서 열심히 활동한 결과, 전반기 역대 최고의 의정활동을 했다고 자부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미래의 희망을 제시하고, 균형과 협치의 정치를 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 6월25일 오후1시30분 제3차 본회의에서는 임기의 반환점을 도는 시점에서 후반기 서산시의회의 원 구성을 하는 아주 중요한 의사일정이 예고되어 있었지만 본회의는 시작과 동시에 멈춰버렸고, 바로 더불어 민주당 소속 의원 5명이 본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이였고, 이 5명의 의원들은 사전예고도 없이 제3차 본회의에 나타나지 않았고, 정회 이유를 묻자 듣기로는 모 의원은 병원에 가야 한다는 이유로 불참했으며, 다른 의원들도 일정이 있다며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6월23일 언론보도에 후반기 의장에 이수의 의원을 선출하기로 했다고 발표되고, 선거가 25일임에도 불구하고 미래통합당과 한차례의 상의도 없이 모든 결정을 했고, 이어 선거는 민주당이 의장, 부의장, 운영위원장, 산업건설위원장 자리를 힘으로 밀어붙여 독식했으며, 서산시의회 30년 역사상 산업건설위원장을 전반기와 후반기 연속해서 한 의원이 차지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 이는 전형적인 다수당의 횡포, 다수당의 갑질이 아닐 수 없다'며 또한 '민주당 의원들은 대화와 타협이라는 의회민주주의의 원칙을 스스로 져버렸으며, 지난 2년 동안 함께 동고동락해 온 동료 의원에 대한 기본적인 신의와 예의, 배려도 없었고, 민심 따위는 일찌감치 안중에 없었고, 오로지 진영논리에 사로잡혀, 선배 의원들이 애써 쌓아 온 의정의 틀의 송두리째 무너뜨렸으며, 서산시의회의 품격을 스스로 무너뜨렸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제8대 후반기 서산시의회의 협치는 이제 물 건너갔으며, 직책에 눈이 멀어 서산시의회의 역사상 최악의 상황을 만든 모든 책임은 당연히 민주당 의원들이 져야 하고, 아울러 시민들의 염원을 외면한 민주당에게 남은 것은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뿐이라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