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시의원들은 사과하라"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시의원들은 사과하라"

  • 승인 2020-07-06 17:37
  • 수정 2020-07-06 17:37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6일 " 대전시의회 의원들은 조속히 대전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전시의회 원구성이 사실상 파행 수순으로 돌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시의회 파행의 가장 큰 책임은 본인들의 결정을 부정한 의원들"이라며 "토론을 통해 원만한 절충점이 나오지 않을 경우 표결을 통해 결정하고, 본인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더라도 결정에 따르는 것은 의회정치의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개인의 양심에 어긋나는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지만, 이번 사안은 양심의 문제가 아니라 자리싸움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하반기 의장 자리를 두고 공개적 자리싸움을 하는 과정에서, 이를 정리하는 것이 정당의 역할이고, 파행까지 이르게 한 것에 대해 민주당 대전시당 역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민들은 자리싸움만 일삼는 의원들을 원하지 않는다"며 "무엇보다 지방의회에 대한 불신을 키운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며, 시의원들은 조속히 대전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라"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