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시의원들은 사과하라"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시의원들은 사과하라"

  • 승인 2020-07-06 17:37
  • 수정 2020-08-11 09:30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6일 " 대전시의회 의원들은 조속히 대전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전시의회 원구성이 사실상 파행 수순으로 돌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시의회 파행의 가장 큰 책임은 본인들의 결정을 부정한 의원들"이라며 "토론을 통해 원만한 절충점이 나오지 않을 경우 표결을 통해 결정하고, 본인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더라도 결정에 따르는 것은 의회정치의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개인의 양심에 어긋나는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지만, 이번 사안은 양심의 문제가 아니라 자리싸움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하반기 의장 자리를 두고 공개적 자리싸움을 하는 과정에서, 이를 정리하는 것이 정당의 역할이고, 파행까지 이르게 한 것에 대해 민주당 대전시당 역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민들은 자리싸움만 일삼는 의원들을 원하지 않는다"며 "무엇보다 지방의회에 대한 불신을 키운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며, 시의원들은 조속히 대전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사회시민단체연대회의는 전국 430여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조직으로 시민사회 활성화와 사회계혁을 위한 소통과 연대를 지원하기 위해 2001년 2월 27일 창립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영상]이응노의 문자추상 '문자 문양 패턴'(2)
  5. 스터디카페 키오스크 브랜드 ‘픽코파트너스’, 입점 고객사 120개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