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변만세] 장주영 변호사 "듣는 변호사 될 것"

[청변만세] 장주영 변호사 "듣는 변호사 될 것"

청년 변호사가 만나는 세상
법률사무소 영지 장주영 변호사… 변시 3회 합격
"의뢰인으로 부터 듣고 소통하는 과정 중요해"

  • 승인 2020-07-07 16:12
  • 수정 2020-07-08 09:06
  • 신문게재 2020-07-08 7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변호사 장주영 사진1
장주영 변호사
"듣는 변호사가 되고 싶다."

장주영(37·변호사 3회) 법률사무소 영지 대표변호사의 한 마디다. 충남대 로스쿨 2기를 졸업한 장주영 변호사는 2014년 변호사시험 3회에 합격해 고용변호사로 일하다가 2016년 직접 법률사무소 ‘영지’를 개업한 뒤 대표변호사가 됐다.

장주영 변호사의 장점은 듣는 것이다. 의뢰인을 만날 때, 당사자들의 말을 들어야 공감과 소통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장주영 변호사는 "살면서 소송이라는 걸 경험하는 분들은 많지 않다"며 "소송을 하는 분들은 정말 힘들게 온 분들이란 것을 알기 때문에 그분들의 말을 듣는 것부터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솔직함도 장점 중 하나다. 장주영 변호사는 "(재판이) 어려울 건 어렵다고 당연히 의뢰인에게 말을 한다. 하지만 일하는 과정에선 정말 열심히 일을 해 최선의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한다"며 "판단은 판사가 하는 것이기 때문에 장담하지 못한다는 말도 의뢰인과 소통을 통해 전달한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사건도 소통이 중요했다. 미혼모가 아이의 남편을 상대로 해 인지청구와 양육비를 청구한 사건이었는데, 의뢰인의 이야기를 듣고 소통하며 사실관계를 빠르게 이해했다. 치열한 공방 끝에 결국 승소했다.

장주영 변호사는 "법리적, 사실적 공방 끝에 의뢰인이 아이를 직접 키우고 양육비를 받은 사건인데, 의뢰인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재판을 치를 때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변하지 않는 게 꿈이란다. 변호사라는 이름에 걸맞게 나아가면서 직원들과 함께 오래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한다.

장주영 변호사는 "내실을 다지고 변호사라는 이름에 걸맞게 나아가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지금처럼 직원들과 함께 일을 하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의 역할을 다 하는 변호사가 되겠다"고 설명했다.

'하나의 목표'를 두고 직원들과의 호흡도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대표변호사로 있지만, 저 혼자만의 사무실이 아니다"라며 "좋은 분들과 같이 열심히 일하고 있어 감사하면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법원과 검찰청은 사건 당사자들에게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장주영 변호사는 "재판 한 번으로 많은 것이 바뀐다. 사건 당사자의 핵심적인 부분에 대해선 귀를 기울이고 들어야 한다"며 "물론 시간적인 제약이 있겠지만 좀 더 친절하고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장주영 변호사는

▲현 대전지방법원 국선변호인 ▲현 대전가정법원 조정위원 ▲현 대한변호사협회 민사법, 형사법 전문변호사 ▲현 주식회사 삼광식품 자문변호사 ▲현 주식회사 에이원건설산업 자문변호사 ▲현 충남 계룡시 두마면 마을 변호사 ▲현 사단법인 한국도로교통사고감정사협회 자문변호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2.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3.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4.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5.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1. [목요광장] 테스형, 고맙습니다.
  2.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3. [우창희의 세상읽기]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뜨거운 논쟁
  4. 군위군, 지난해 주요 10대 성과 발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유치 확정'
  5. [코로나19 사태 1년] 대유행 기로마다 종교발 확산… "기독교 불신 해소해 나가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