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만나려고 떠난다

[문예공론] 만나려고 떠난다

박종국

  • 승인 2020-07-30 11:20
  • 수정 2020-07-30 11:25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1130036730
여름 휴가철이다. 일찍 서둘러서 그런지 도로가 아주 한산하다. 왜 이렇게 조용하지. 이상한 기분이 든다. 도로가 곳곳에서 막히면서 짜증나게 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완전 빗나갔다. 거침없이 내달리니 오히려 어색하고 멋쩍다. 음식점도 손님이 그리 많지 않다. 너무 썰렁하여 잘못 찾아왔나 싶다. 시끌벅적해야 여행의 분위기를 살릴 텐데, 아니다. 편안한 것이 편안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불안하다. 뭔가 이상하며 헛다리짚은 기분이 든다. 음식솜씨가 그다지 좋지 않아 잘못 찾아왔나 싶다. 이런저런 엉뚱한 생각까지 겹쳐진다. 그러고 보면 사람은 사람 속에서 서로 복작거리면서 보람을 느끼고 은연중 행복감에 젖어들게 된다. 사람 속에 사람의 축제가 일품이다.

가파른 산길을 뚜벅뚜벅 올라간다. 땀방울이 뚝뚝 떨어진다. 지나쳤던 욕심이나 헛된 잡념이 뚝뚝 떨어진다. 노폐물이 떨어진다. 그 땀은 단순한 땀을 넘어 여러 의미를 지녔다. 떨어지는 무게 이상의 무거움이 담겨있다. 쿵쿵, 쾅쾅 떨어진다. 물론 실체의 무게보다는 마음의 무게이고 상징의 무게다. 그 무거운 땀이 떨어진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마음이 가뿐해지는 것이다. 그 헛된 것들이 땀방울로 고스란히 배출되고 있는 것이다. 얼굴에서 뚝뚝 떨어지는 것으로 부족해 어느새 등허리까지 흥건하게 젖어들었다. 억지로 생땀을 흘리고 있는 것이다. 여하튼 버려져야 할 것들이 짭짜름하면서도 미끌미끌하고 느끼한 땀으로 버려지는 동안 아주 홀가분해진다.

너무 시끄러운 것이 싫어 산에 오르기도 한다. 보다 한적한 길을 걸으면서 사색에 잠겨보기도 한다. 감미로운 새소리를 듣는다.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면서 마음을 털고 개울 물소리에 마음을 씻어내기도 한다. 길가에 갓 피어난 야생화의 앙증스러운 모습에 눈길을 주며 그 해맑은 얼굴에 푹 빠져들기도 한다. 마치 누군가를 기다리며 곱게 분장하고 살짝 드러낸 듯 상기되어 부끄러움이 스며있기까지 하다. 살짝 나누는 눈인사에 배시시 미소가 번진다. 산길에 웅크린 바위라고 무뚝뚝한 것만은 아니다. 변화가 없어도 나름 자신을 표현하고 있다. 마음이 열리면 숨은 그림 찾듯 단순함 속에 여러 모습을 볼 수 있고 읽어낼 수도 있어 정감이 없는 것은 아니다.

떠나는 것은 도피하는 것이 아니다. 또 다른 무엇인가를 찾고 만나기 위한 여정이다. 다시 돌아오기 위해 잠시 떠난다. 떠난다고 모든 것을 내려놓거나 끝나는 것이 아니고 정리되는 것이 아니다. 복잡할수록 떠나보아야 안다. 어느 정도 간격을 두어야 제대로 볼 수 있다. 막힌 곳이 뚫리듯 새삼스러움이 용솟음치기도 한다. 높은 곳에서 한눈에 내려다보기도 하고 밑바닥에서 올려다보기도 한다. 전혀 다른 모습으로 비쳐지기도 한다. 미처 보지 못했던 것이 들어오기도 한다. 우물 안 개구리라고 한다. 한 곳에 머무르는 것도 좋지만 길은 많음도 알아야 한다. 내가 이곳에 꼭 있어야 하지만 내가 없으면 오히려 더 잘될 수도 있는 걸림돌이 될 수 있음도 알아야 한다.

자연스런 분위기로 필요한 곳에서 필요한 만큼 찾으면서 마음에 담으면 된다. 어디를 가든지 토끼풀은 흔히 볼 수 있다. 그 속에는 행운이라고 여기는 네 잎 토끼풀이 들어 있다. 잠시 싱그러움을 들여다보면서 즐거운 마음을 지닐 수 있다. 자주 보아도 보이지 않던 모습들이 있다. 닫힌 마음의 문을 열어야 한다. 보고 있어도 보질 못하고 느끼질 못했을 뿐이다. 마음만 먹으면 찾아볼 수 있다. 여행은 새로움으로 다가오고 신바람에 휩싸이기도 한다. 평범함 속에 비범함이 들어있듯 그 평범함 속에 반짝이는 구슬이 숨어있어 어느 순간 그 모습을 보는 것이다. 직접 찾아나서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더 보람이 있고 가치가 있는 찾음의 미학이다.

사람 속에 뒤섞여 본다. 자연 속에 깊숙이 들어가 본다. 그 분위기나 전해오는 느낌은 사뭇 다르다. 하지만 어느 것이 좋으며 못하다고 꼬집어 말하기에는 그리 쉽지 않다. 사람마다 취향의 차이까지 곁들어져 있다. 바다는 어떠한가. 텅 빈 백사장에서 바람에 실린 요란스런 파도소리가 좋을 때가 있고 너무 외로움에 돌아서기도 한다. 북적거리는 한여름 해수욕장의 인파 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의 주인공으로 또는 관객으로 즐기기도 한다. 어디나 볼거리는 있고 그 나름대로 의미를 새겨볼 수 있다. 다만 마음의 준비가 덜 되어 건성이면 아무 의미가 없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다. 보고 싶어 하는 만큼 볼 수 있으면 좋다. 만나려고 떠난다. 만남의 미학이 있다.

박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4.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