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학관 '소장 유물 체계화 사업' 선정

대전문학관 '소장 유물 체계화 사업' 선정

문학자료 데이터베이스 구축 국비 3700만원 지원

  • 승인 2020-08-02 07:32
  • 수정 2020-08-02 07:32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문학관 수장고 사진3
대전문학관 수장고.
대전문학관이 문화체육관광부와 (사)한국문학관협회가 주관하는 '지역문학관 소장 유물 체계화 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문체부가 예술계의 생태계 정상화를 위해 3차 추경예산 1569억원을 지원하면서 처음 시행됐다. 전국 문학관에 산재한 한국문학 자료를 체계적으로 목록화하고 문학 자료의 대국민 열람 서비스 제공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취지다.

대전문학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작가로부터 기증받은 문학자료의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한 전담 인력 인건비와 유물 보존처리비 등 국비 3700만원을 지원받는다.

대전문학관이 소장하고 있는 자료는 4만2000점으로, 이중 65%의 자료 구축 작업을 완료한 상황이다.

지금까지 구축된 자료는 작가의 친필 서명이 적힌 시집 '사슴(백석. 1936))', 우리나라 최초의 번역시집 '오뇌의 무도(김억, 1923)',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 개인창작 시조집 '백팔번뇌(최남선, 1926)', 신동엽의 등단작 육필원고(미검열본) 등 한국문단의 중요 자료는 물론, 대전 근대문학의 형성과 흐름을 엿볼 수 있는 도서·작가 유품·연구자료 등 지역의 문학자료가 포함돼 있다.

대전문학관은 전담인력 3인을 채용하고 체계적인 자료 관리와 활용을 통해 문학 아카이브 전문기관으로 경쟁력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