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 승인 2020-08-04 09:13
  • 수정 2020-08-04 09:16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비11
화요일인 4일 대전·충남·세종은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어 푹푹 찌는 날씨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충청권역 대부분 지역이 낮 기온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더 높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어 일사병 등 개인 건강 유의가 필요하겠다.

한낮 최고 기온은 30~31도 수준을 보이겠고, 최저 기온은 21~23도 수준을 유지하겠다.

비 소식도 있다. 충청권역 대부분이 흐리고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충남 북부 중심으로는 많은 비가 예상된다. 내일(5일)까지 충남 북부엔 100~300㎜, 대전과 세종, 충남 남부엔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계속된 비로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 지하차도, 저지대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2.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3.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4.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5. [목요광장] 테스형, 고맙습니다.
  1.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4. [우창희의 세상읽기]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뜨거운 논쟁
  5. [코로나19 사태 1년] 대유행 기로마다 종교발 확산… "기독교 불신 해소해 나가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