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속으로]마스크와 젠더

[세상속으로]마스크와 젠더

김명주 충남대 교수

  • 승인 2020-08-10 11:13
  • 신문게재 2020-08-11 18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김명주-충남대-교수
김명주 충남대 교수
지금까지 코비드-19 치료제는 13건, 백신은 2건이 임상 시험 중이라고 한다. 어느 치료제나 백신도 임상 시험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은 모두 사용 불가다. 따라서 마스크 착용만이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장비인 셈이다.

그런데도 마스크 미착용 때문에 생기는 불상사가 끊이지 않는다. 지난 7월 미국 미시건주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다음날, 편의점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상점 주인을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공동체 정신이 비교적 투철한 우리나라에서도 마스크 시비는 심심찮게 일어난다. 5월부터 두 달 동안 마스크 미착용 신고 건수는 16,631건이었고, 역직원에 대한 폭언과 폭행도 5건, 버스 안에서 운전기사에 대한 폭언이나 승객 간의 다툼도 162건 발생했다고 한다. 마스크를 쓰는 것이 나와 공동체를 위한 길인데도 이를 부정하는 사람들의 숫자는 의외도 많다.

그런가 하면, 며칠 전 "대통령의 마스크 착용과 코비드-19 사망자 수의 상관관계"라는 멕시코발 흥미로운 기사가 나왔다. 미국, 브라질, 멕시코, 영국 정상들은 팬데믹 초반부터 마스크 착용을 꺼리던 사람들인데, 이들 나라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현재 전 세계 최고라는 것이다. 과연 상관관계가 있을까?

그 기사를 쓴 기자가 인정하듯이 지도자의 마스크 착용과 코로나 사망자 수의 직접적 연관성은 좀 무리긴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지도자들은 모두가 "포퓰리스트"이며, 모두가 팬데믹의 "심각성을 부정하고 근거 없는 낙관론"을 펼쳤으며, 전문가 대신 "비과학적인 믿음"에 의존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더불어 그들은 모두 남성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반면, 방역에 성공한 나라의 정상들 중엔 여성이 꽤 많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독일의 메르켈, 대만의 차이잉원, 뉴질랜드의 재신다 아던, 노르웨이의 에르나 솔베르그는 모두 여성들이다. 그들은 모두 마스크 착용에 솔선수범했고, 진즉 마스크 착용을 강조했다. 어쨌든 그들의 나라는 방역의 모범 국가들이다. 단순한 우연은 아닌듯하다.

모든 남성이 트럼프, 보우소나루, 존슨, 로페스 오브라도르처럼 우매하지는 않다. 모든 여성이 위에 열거한 총리들처럼 현명하지도 않다. 그럼에도 마스크 착용과 젠더에 약간의 상관성이 직감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마스크와 젠더 차이에 대한 미들섹스대학 연구자들의 한 논문에 따르면, 남성이 여성보다 마스크를 덜 착용한다는 연구 결과를 보고하고 있으며, 코로나 전체 사망자의 60%가 남성이라는 통계도 제시하고 있다. 그 연구의 함축성은 다름 아니라, 남성들이 마스크 착용을 꺼리기 때문에 여성보다 비율적으로 더 많이 사망하고 있다는 뜻이다.

더불어 그 연구논문은 남성들이 마스크 착용을 꺼리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그들의 조사에 따르면, 대체로 남성들은 여성보다 질병에 영향을 덜 받는다고 믿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즉 신체적으로 강하다는 자신감 내지는 자만심도 있지만, 강해보이고 싶은 강박도 함께 작동하는 것이다. 남성성을 과시하고픈 남성에게 마스크는 남성을 멋쩍고, 수치스럽고, 허약하게 만든다고 믿는다. 즉, 쉽게 말해서 남성이 마스크를 쓰면 남성성을 잃어버린다는 뜻이다.

좀 어이가 없다. 그런데 미국과 멕시코대통령이 왜 마스크를 싫어하는지, 그 까닭이 좀 이해된다. 상대방을 힘으로 위협하고 궁지로 몰아세우기 좋아하는 그들은 마스크가 그들의 남성성을 훼손한다고 착각했을 수도 있다. 남성이 소위 남성다워야 한다는 젠더 고정관념이 남성을 얼마나 억압하는가. 남성은 감정을 표현하면 안 되고, 울어서도 안 되고, 무조건 강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얼마나 폭력적인가. 남성다움에 대한 강박이 개인뿐만 아니라 국민의 목숨까지 위태롭게 하고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1.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2.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