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군수, 생생한 현장 청취 나선다.

박정현 군수, 생생한 현장 청취 나선다.

12일부터 읍.면 무더위 쉼터 및 어려운 이웃 찾아 현장간담회 개최

  • 승인 2020-08-10 11:04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박정현 군수가 민선 7기 3년차를 맞아 대민 소통 강화를 위해 12일부터 현장 청취에 나선다.

박 군수는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통해 주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군정운영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9월 10일까지 읍·면 무더위 쉼터 16개소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현장간담회를 갖는다.

군은 이번 간담회 추진방향을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치르되, 계층 구분이 없는 다양성과 개방성, 포용성을 추구하며 짜 맞추기식 전시행정을 지양하고 연출 없는 무 각본으로 진행하여 진정성 있는 소통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오는 12일 부여읍 중정 3리 마을회관 방문부터 시작하는 찾아가는 현장 간담회는 1일 1읍면 방문을 원칙으로 무더위 쉼터(경로당) 및 어려운 이웃 가구 각 1개소를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무더위 쉼터에서 진행되는 현장간담회에서는 관련부서의 시설점검 이후, 각종 애로사항을 비롯한 군정발전 방안 등 쉼터 이용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박정현 군수가 직접 청취하고 답변하는 자리로 마련되며, 간담회 이후에는 각 읍?면에서 추천받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중증장애인가구인 다자녀, 한부모 중 1가구를 방문하여 위문금(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 위문금은 박정현 군수가 본인 급여 중 30%를 지난 4개월간 기탁하여 마련한 800만원으로 16개 가정에 각 50만원씩 지원되며, 군은 이미 지난달 코로나19로 기탁된 성금 8천만원을 어려운 이웃 400개 가구에 지급한 바 있다.

군은 간담회 실시 이후에 접수된 각종 고충들과 건의사항들을 해당부서에 즉시 통보하여 빠른 시일 안에 조속히 후속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할 계획이며, 처리가 완료되면 해당 주민에게 처리 결과를 안내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단절된 대민 소통의 기회를 확대하여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한 소통의 장"이라며 "이벤트성 행사가 아닌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행사로 만들어 다양한 군정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전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