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까지 23년간 감독교체만 13명, 대전하나시티즌 반복되는 악의 고리

황선홍까지 23년간 감독교체만 13명, 대전하나시티즌 반복되는 악의 고리

책임의식 있는 구단 수뇌부와 지도자 필요해

  • 승인 2020-09-09 15:35
  • 수정 2020-09-09 15:36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KakaoTalk_20200909_135737618
대전하나싵즌 황선홍 감독이 사임 의사를 밝히고 대전의 지휘봉을 내려놨다(대전하나시티즌)
불길한 예감은 틀리는 법이 없다. '뫼비우스의 시티즌'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반복됐다. 성적부진-감독사퇴-신임 감독선임-선수단 물갈이. 시민구단 시절 돌고 돌았던 악의 순환은 기업구단으로 변신한 하나시티즌에서도 반복됐다.

대전하나시티즌의 초대 감독이자 시티즌의 13번째 사령탑 황선홍 감독이 8일 전격 사퇴했다. 시즌 중 갑작스러운 사퇴로 구단 프런트는 물론 팬들도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황 감독의 사퇴 이유는 성적 부진이다. 대전의 현재 성적은 8승 6무 4패, 승점 30점으로 수원과 제주에 이어 리그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승은 어려워도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높았지만,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었던 대전은 결국 황 감독과 이별하게 됐다.

지난 6일 있었던 부천과의 홈경기를 마친 후 황 감독은 대전구단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그는 "대전하나시티즌의 초대 감독을 맡게 되어 감사했다. 팬들의 기대에 못 미쳐 송구스럽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저를 위해 힘써주신 구단의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감독직에서 물러나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의 앞날을 항상 응원하겠다"고 사임의 변을 전했다.

대전의 이런 모습은 낯선 광경은 아니다. 23년 동안 13명의 감독이 비슷한 이유로 대전을 떠났다. 코치들의 대행 기간을 감안하면 평균 2년도 안 되는 재임 기간이다. 연고지만 빼고 모든 것을 바꿔도 악습의 DNA는 버리지 못한 것이다.

팬들은 과거와 달라진 것이 없다며 실망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이미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아온 대전팬들이지만 시민구단이라는 자부심을 포기하고 맞이한 팀마저 같은 폐단을 반복하는 것이 개탄스럽다는 반응이다.

지역 체육계 반응도 다르지 않다. 정문현 충남대스포츠과학과 교수는 "기업구단으로의 이미지 변신으로 박진감 넘는 축구를 원했지만 이런 소식을 접하니 안타깝다"며 "한국 축구의 역사를 장식했던 스타플레이어 출신들이 이사장과 감독으로 왔지만, 대전이라는 지역 연고 의식이 없다 보니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결과에 대한 책임 의식이 없는 사람들에 의해 팀이 운영되고 있으니 감독 중도 사퇴라는 문제도 쉽게 결정된 것"이라며 "사장이나 감독 모두 대전에 애착을 갖고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 차기 감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명성보다는 대전 출신 지도자나 시티즌의 레전드 지도자 중에서 선임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황 감독의 사퇴 불과 하루가 지났지만 벌써 새 감독에 대한 하마평이 거론되고 있다.

대전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후임 감독에 대한 언급에는 말을 아끼고 있다. 다만 황 감독의 빈자를 가능한 한 빨리 채우겠다는 처지다. 13일 제주와의 원정경기는 강철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나설 예정이다. 초대 사령탑이자 역대 13번째 지도자를 떠나보낸 대전이 이번에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대전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3.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1.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