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직장인 절반 이상, 돌봄공백 못버티고 퇴사나 휴업 고려

맞벌이 직장인 절반 이상, 돌봄공백 못버티고 퇴사나 휴업 고려

  • 승인 2020-09-15 18:19
  • 신문게재 2020-09-16 1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081901940001300_P4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대전 동구) 사진=연합뉴스 제공
맞벌이 둘 중 한 명은 돌봄 공백을 버틸 수 없어서 휴업이나 퇴사를 고려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대전 동구)이 진행한 자녀돌봄공백에 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에 대한 질문에 절반 이상(51%)이 '그렇다'고 답변했다.

또 연차사용이 어렵다고 응답한 사람이 196명(69%)이었으며, 가족돌봄휴가를 사용하기 어렵다고 응답한 사람은 238명(84%)으로 나타났다. 돌봄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에 바라는 점으로 맞벌이 41%가 재택근무 및 유연근무가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외벌이 및 한부모 가정에서는 각각 34%, 56%로 돌봄휴가 지원금 확대라고 응답해 가장 많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의 휴원·휴교 및 원격수업 조치가 길어지는데 대해 자녀 돌봄에 대한 부모들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대책을 마련하고자 진행됐다.

초등학교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외벌이, 한부모 부모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총 410명의 응답을 받았다. 이 중 맞벌이 직장인은 283명(69%)를 차지하여 가장 많았고, 외벌이 109명(27%), 한부모 가정 18명(4%)순으로 응답했다.

맞벌이 직장인 283명 중 연차는 69%, 돌봄휴가는 84%의 비율로 직장인들이 돌봄을 위해 현실에서는 연차나 휴가를 사용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돌봄공백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에 바라는 점으로 맞벌이의 경우 283명중 115명(41%)이 재택근무 또는 유연근무를 지원해달라고 응답했다. 돌봄휴가 지원금 확대 19%, 돌봄휴가 기간 연장 11%, 휴원 및 온라인수업 전환해제 16%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국회를 통과한 돌봄휴가 사용 확대 이외에도 추가적인 대안이 필요한 것을 알 수 있다.

장철민 의원은 "법적으로 휴가를 연장하는 것 뿐 아니라 코로나19 등 긴급히 돌봄이 필요할 경우 연차나, 휴가가 가능한 직장 내 분위기를 만들 수 있도록 행정지도를 강화하고 인센티브 지원이나 홍보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3.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4.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5.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1.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2.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3.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