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올해 정기연찬회 시의회 내부서 진행키로

대전시의회, 올해 정기연찬회 시의회 내부서 진행키로

예년까지 제주도 등서 연찬회 진행했으나
예산낭비 비판 목소리 코로나 정국 맞물려

  • 승인 2020-09-22 17:11
  • 신문게재 2020-09-23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가 올해 정기 연찬회를 시의회 내부에서 진행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예년까진 제주도 등에서 연찬회를 진행해왔으나, 외유성 논란과 적잖은 예산 낭비가 계속된다는 비판의 목소리와 코로나 19 정국 등이 맞물려 내부 진행으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최근 운영위원회를 열고 매년 진행하던 정기연찬회를 최소 1일에서 2일로 진행키로 결정했다. 당초 대전 근교 진행을 추진하다가 시의회 내부에서 외부 강사를 초청키로 했다. 큰 틀에선 행정감사기법과 예산심사기법 등의 교육이 진행된다. 또 기존과는 달리 대전지역 유튜브 전문가를 초청해 언택트 시대에 따른 강의 진행을 하기로 잠정 결정한 상태다.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 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지난해 제주도 정기 연찬회 당시 외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해 연찬회를 제주도에서 진행하면서 대전시장과 대전교육감 등 집행부 공무원들이 대거 참석, 만찬을 즐겼으며 이에 대해 전교조대전지부는 김영란법 위반 여부를 가려달라며 국민신문고에 진정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또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세금 낭비 요소와 매년 이뤄지는 관행을 고쳐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시의회는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에 따른 불필요한 만남을 줄이고, 방역을 최우선으로 두고 연찬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권중순 의장은 "정례회를 앞두고 연수는 필요하다는 판단에 시의회 내에서 강사를 초청해 진행하기로 했다"며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이 계속되면서 일정은 최소한 필요한 것만 진행하고, 방역에 최선을 기울여 연찬회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