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찰 무량사, 김시습 사리 이안

천년고찰 무량사, 김시습 사리 이안

아미타 학술대회로 호국불교 계승

  • 승인 2020-10-28 11:20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2.김시습 다례제 및 설잠대사 사리탑 이안식 (2)
부여군(군수 박정현) 외산면에 자리한 천년고찰 무량사에서 지난 25일 박정현 군수를 비롯한 많은 불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설잠대사 김시습 사리 이안식과 호국영산 다례재, 그리고 아미타 학술회의가 열렸다.

김시습 부도탑 이안식은 조선 초기 무량사에 머물다 열반에 든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소설 금오신화의 작가로 널리 알려진 매월당 김시습에 대한 다비를 한 뒤 나온 사리를 2017년 7월 무량사로 모셔온 후 그동안 무량사 별처에 안치해 오다가 무량사 입구에 사리 부도탑을 만들어 이날 이안(移安)하면서 열렸다.

이날 열린 다례재와 호국 영산재는 설잠대사 김시습의 청빈한 생애와 절개의 정신을 계승하고 국가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한 것으로 많은 신도들이 참여한 가운데 엄숙하게 열렸다.

아미타 학술회의는 올해로서 2회째를 맞아 천년고찰 무량사의 역사적 가치와 함께 무량사와 연관된 문화와 예술, 사상 등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재조명하는 계기로 만들었다.

한편, 부여군은 그동안 전통사찰 무량사 보존과 무량사 활용 사업에 많은 예산을 지원해 왔다.

특히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전통사찰 보수정비 사업으로 사천왕 보존처리와 매월당 김시습 부도탑 조성 등을 비롯, 7건의 사업에 13억원, 무량사 구지(舊址) 정비 등 6건에 12억원, 극락전 보수 등 4건에 9억원, 무량사 주변 정비에 4억원, 성보관 건립 25억원 등 총 63억원을 지원하여 보물 등 많은 주요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천년고찰로 고유의 명맥을 이어 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고 있다.

또한 산사가 보유한 문화재를 활용한 특색 있고 매력적인 프로그램을 발굴?운영하여 색다른 산사문화 체험 기회 제공을 통해 고품격 문화관광 상품으로 육성하고, 전통산사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의 브랜드화?정례화로 지속적인 문화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 관광 명소화를 도모해 나갈 수 있도록 산사 활용사업과 학술회의 등으로 매년 국도비를 포함하여 1억 3000여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박정현 군수는 "천년고찰 무량사를 우리의 자랑스런 문화유산으로 보존해 나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