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차파동' 대전 소상공인 직접적 타격

'코로나 3차파동' 대전 소상공인 직접적 타격

중기부 이전에 코로나 3차 대유행까지
소상공인 연말 특수 사라져 울상

  • 승인 2020-11-25 16:13
  • 신문게재 2020-11-26 3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2020051301001007700041651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예고되면서 정부가 공무원의 모임 자제를 요청한 가운데 대전지역 소상공인들도 타격을 받고 있어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중기부 세종 이전 이슈로 인해 '상황 악화' 가능성에 노심초사하고 있는 지역 상인들에게 연말연시 특수마저 기대하기 힘들게 돼 3차 유행이 본격화될 경우 입을 피해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유행'과 수도권 중심의 8∼9월 '2차 유행'에 이어 이미 '3차 유행'이 진행 중이라고 보고 있다. 방역 당국은 24일부터 시작된 수도권 내 거리두기 2단계 격상 효과를 지켜보면서 추후 전국 단위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여파로 지역에서도 선제적으로 만남을 취소하고 자체적으로 대응을 강화하는 움직임이 확산 되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이 소상공인 피해로 이어지면서 가장 먼저 외식업계가 타격을 받고 있다. 송년회 시기가 되면 예약 잡기가 곤란했을 정도로 넘쳐났던 문의 전화 대신 취소 전화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서구에서 70여 석 규모의 식당을 운영 중인 박 모 씨는 "온통세일로 조금 활기를 되찾는 듯싶더니 3차 유행 조짐에 기업들이 사내 안팎의 모임 자제를 권고하고 있어 다시 3월로 되돌아갔다"며 "비말 차단막을 설치해두고 거리두기를 지키기 때문에 크게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안내하고 있지만 당장 오늘 단체 예약 5건이 취소돼 연말 장사가 걱정"이라고 호소했다.

지역 소상공인들은 복잡한 심경이다. 최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강행 등 심각한 분위기가 연일 계속된 가운데 3차 대유행이라는 이중고를 맞이해 상권위축을 비켜 가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게 중소기업중앙회의 설명이다.

대전소상공인포럼협의회 남수봉 회장은 "지역소상공인들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으로 시민들의 발길을 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갑작스러운 중기부 이전 움직임에 그나마도 쉽지 않게 됐다"며 "3차 대유행을 앞두고 대전 지역 경제계에 위기감이 크게 감지된다. 지난 2월 이후 제대로 된 영업을 해보지 못한 상태에서 어떤 식으로든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