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우리가 꿈꾸는 베르사유궁은 어디에…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새책] 우리가 꿈꾸는 베르사유궁은 어디에…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최민아│효형출판

  • 승인 2020-12-04 08:56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8958721731_1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최민아│효형출판



저렇게 많은 집이 있는데, 왜 내 집은 없는 걸까.

우리 사회에서 집은 너무 무거운 존재가 됐다. 소유하기엔 벅차고, 무소유라 단정 짓기엔 집 없는 설움이 너무 크다.

저자 최민아 씨도 파리 유학 후 돌아온 고국에서 세입자의 아픔을 여실히 겪는다. 그리고 그 해답으로 내놓은 것이 '프랑스의 사회주택'이다.

사회주택 개념은 철학자이자 공상적 사회주의자인 샤를 푸리에가 구상한 것으로, 노동자를 위한 베르사유궁을 꿈꾸며 서민을 위한 주거시설을 만들어 평등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이상의 포부가 담겼다. 이 덕분에 프랑스에는 지금까지도 사회주택이 이어지고 있다.

저자는 150년이 넘은 프랑스의 사회주택과 우리나라 공공임대주택은 차원이 다르다고 말한다. 모든 주택을 관이 나서 공급하는 형태도 아니고, 천편일률적인 형태로 물량 맞추기에도 급급하지 않다.

프랑스의 사회주택은 주거 권리를 기본권으로 삼는다. 주거 앞에 평등이 우선시 되는데, 같은 사회주택에 거주해도 소득, 가족 구성원에 따라 임대료가 제각각이다. 프랑스 국민의 70%가 사회주택에 입주할 자격이 되고, 중간주택은 더 넓게 열려 있어 국민 85%가 입주 가능하다.

최민아 씨는 "이 같은 일이 가능했던 것은 주거 안정은 곧 사회 안정이라는 인식 덕분이다. 자본주의가 가진 치명적인 단점인 부익부 빈익빈 현상과 불평등의 해답을 프랑스는 사회주택에서 찾고 있는 것"이라고 책을 통해 밝히고 있다.

부동산 자본의 논리 속에서 영혼을 끌어모아 집을 사려는 젊은 세대들, 암울한 대한민국의 집에 대한 인식을 전환 시켜줄 책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1.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2.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3.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4.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5.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