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1057)] 창문 너머 저 편에 (3), 상생

[염홍철의 아침단상 (1057)] 창문 너머 저 편에 (3), 상생

  • 승인 2021-01-19 14:20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염홍철
염홍철 한밭대 명예총장
일찍이 달라이 라마는 '하나는 모두를, 모두는 하나를'이라는 주장을 한 바 있습니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모두가 공감하는 구호가 되었지요.

세계보건기구(WHO)의 어느 간부도 "우리는 물리적으로 같은 공간에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서로 계속 연결돼 있다"는 말을 했습니다.

두 분의 얘기는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유무상생(有無相生)'이라는 말과 연관 지어 생각할 수 있습니다. <도덕경>을 해설한 최진석 교수는, 유무상생은 유는 무를 살려주고 무는 유를 살려준다는 것인데, 유가 유인 것은 유 자체 때문이 아니라 무와의 관계 속에서 유가 된다는 것이라고 했지요. 똑같이 무도 무 자체 때문이 아니라 유와의 관계 속에서 비로소 무가 된다는 뜻입니다.

이와 다른 견해들도 있지요. 일군의 학자들은 개별의 고유한 본질을 더욱 강조하고 있기도 합니다. 그러나 만물의 원리는 상호의존적인 관계라고 생각할 때, 상생이란 자신만이 아니라 타자와의 관계에서 도출되는 것입니다.

상호의존을 인정하지 않고 각자도생을 시도한다면 경쟁이 심화되고 갈등과 분쟁이 격화되겠지요. 그래서 상대와 나를 분리해서는 안 됩니다.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내가 존재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경제에서도 '함께 벌고, 함께 나누는 것'이 최선이겠지요. 이웃이 더 잘 살아야 나도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세계적으로도 국가 간 분쟁은 존재하지만 모든 나라들이 뗄래야 뗄 수 없이 서로 의존하고 상호 연결되어 있습니다.

'창문 너머 저 편을' 바라보면서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타인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고, 자신의 행동과는 무관하게 피해를 입을 수도 있음을 생각했습니다. 상생의 정신이 답입니다. 한밭대 명예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온택트 논산딸기축제’ 완판! 대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