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1년] 한파도 녹인 방역 직원들 열정..."시민안전,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

[코로나19 사태 1년] 한파도 녹인 방역 직원들 열정..."시민안전,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

■<르포>한밭체육관 선별진료소 가보니
한밭체육관 선별진료소 하루 400명 진단
영하 10도 안팎 한파에도 시민 검진 열중
보견환경연구원도 시민 안전 위해 구슬땀

  • 승인 2021-01-19 17:13
  • 신문게재 2021-01-20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11111
▲대전 한밭체육관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모습.
"거리두기 간격에 맞춰 차례대로 서주세요."

매서운 겨울 한파가 찾아온 19일 오전 대전 한밭체육관 앞. 이곳은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가 설치된 곳으로, 대전시민 누구나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곳이다. 때문에 많은 시민들이 매일 몰리지만, 의료진은 밝은 모습으로 시민들을 맞는다. 이들은 영하권의 낮은 기온에도 시민들을 따뜻하게 맞으며 검진을 진행했다.

한밭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 대한결핵협회 김관기 부장은 "추위와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시민들을 위해 책임감을 갖고 업무에 임하고 있다"며 "저희가 존재하는 이유를 매일매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우리나라에 상륙한 지 1년이 지났다. 코로나19는 지역민들의 일상을 크게 할퀴었지만, 방역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이들 덕분에 소중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날 오전 찾은 대전 한밭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는 분주했다. 이곳은 코로나19가 의심되는 대전시민 누구나 검진이 가능해 매일 400여명 안팎의 시민이 방문해 검진을 하고 있다.

이날도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많은 인원이 코로나19 검진을 기다렸다. 한밭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는 대한결핵협회 대전·세종·충남지부가 위탁받아 지난달 말부터 운영하고 있다.

근무환경은 열악하다. 실외에 임시 천막을 치고 9명이 검진을 담당한다. 강풍이 부는 날엔 천막이 날아갈 정도로 어려움을 겪는다. 하지만 이들은 시민들의 안전만을 생각하고 업무에 임하고 있다.

임시선별진료소 한 직원은 "최근 폭설에 한파까지 덮쳐 검진 검사를 하는데 많이 힘들었다"면서도 "시민들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사명감 하나로 일하고 있다. 일은 고되지만, 보람은 크다"고 말했다.

실제 한밭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을 막기도 했다. 18명의 무증상 확진자를 걸러냈기 때문이다. 이 중 몇몇은 코로나19 감염체가 강한 '슈퍼전파자'도 있어 지역 내 N차 감염의 위험을 줄였다.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판단하는 대전보건환경연구원도 매일매일이 전쟁이다.

날마다 요청 건수가 다르지만, 많을 땐 하루 1000건 가까이 검진 요청이 들어온다. 이 때문에 야근은 기본이고, 접촉자가 많거나, 지역확산이 우려되는 경우엔 새벽에도 직원들이 나와 검진을 진행한다.

추가 근무와 야근이 힘들 법한데도 직원들은 자신들의 할 일이라며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있다.

전재현 대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주위에서 많은 격려를 해주시지만, 코로나19 검진과 대응은 저희들이 존재하는 이유"라며 "오히려 방역조치에 동참하고, 검진에 응해주는 시민들이 지역을 지키는 영웅"이라고 말했다.
송익준·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5.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