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전 아파트 3만여 가구 분양 '역대 최대'

올해 대전 아파트 3만여 가구 분양 '역대 최대'

'빅3' 탄방동1구역(숭어리샘)·용문1·2·3구역·도안2-3지구 수요자 관심 뜨거워
아파트(3만385가구),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4560가구) 등 모두 3만4945 세대

  • 승인 2021-01-20 16:52
  • 수정 2021-01-20 17:34
  • 신문게재 2021-01-21 1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090301000399800011881
대전시 전경
올해 대전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아파트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오랜 기간 내 집 마련을 꿈꿔온 수요자들의 청약 기대감으로 신규 주택난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주택건설공급계획에 따라 공급되는 주택은 아파트 3만385가구다.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등 4560가구를 포함하면 모두 3만4945가구에 달한다.

올해 분양 물량 중 최대어는 GS건설·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는 탄방동1구역(숭어리샘)이 꼽힌다. 6월 분양을 앞둔 숭어리샘은 올해 두 번째로 많은 1974가구를 공급한다. 대단지라는 이점과 뛰어난 입지조건을 갖춰 실수요자뿐만 아니라 투자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인근 초·중·고가 밀집하면서 교육환경이 우수해 학부모 수요자에게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도심지 내 최대 재건축 사업인 용문1·2·3구역(포스코·계룡건설)도 관심이 뜨겁다. 오는 3월 2763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용문1·2·3구역 용문역을 품은 역세권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다. 또 백화점과 병원, 은행 등 행정시설뿐 아니라 다양한 편의시설 등이 갖춰져 상권이 우수하다는 게 장점이다. 특히 유등천 뷰를 누릴 수 있어 주거는 물론 투자 가치 또한 높다.

올해 분양 아파트 '빅3'로 꼽히는 도안2-3지구도 수요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원건설은 도안 신도시 중심인 도안2-3지구에 올해 3번째로 많은 1800세대 분양을 예고했다.

지역별 아파트 공급계획은 동구에 대성지구 도시개발 사업 934가구를 비롯해 3063가구가 공급된다. 중구는 선화동 모텔 밀집 상업지역 주거복합 1845가구, 선화구역 재개발 997호 등 6297가구 분양할 예정이다.

서구는 탄방동1구역(숭어리샘) 재건축과 용문동 1·2·3구역 재건축 등 7821가구가 공급된다.

유성구는 대덕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도안 2-3지구 도시개발사업 공동주택 등 6524가구가 분양된다.

대덕구는 읍내동 회덕 지역주택조합 745가구 등 3137호가 공급되며, 공공은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4블록· 5블록 등 3543가구가 분양 예정에 있다.

공급방식별로는 민간건설이 1만 6660가구로 55%, 정비사업 33%, 공공건설 12% 순이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와 대전의 부동산 규제로 지연됐던 사업들이 재개됨에 따라 역대 최대 공급물량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준열 시 도시주택국장은 "주거안정과 주택가격 안전을 위해 2030년까지 매년 1만2000가구 이상 주택을 공급(분양)할 계획"이라며 "시장 동향을 주시하며 주택 과잉 공급이나 부족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한 분양·임대주택 물량을 적기에 공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2. 학폭 논란에 코로나 확진 덮친 남자배구 2주간 운영 중단
  3. [나의 노래] 권성희의 '나성에 가면'
  4.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5.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3. 대전 상반기 아파트 분양일정 연기된다
  4.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5. 양승조 與 대선경선 출마선언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