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의무만 강요받고, 권리 박탈당한 책임당원 분노, 본경선 당원 50%, 일반시민 50%로 해야"

  • 승인 2021-01-22 12:27
  • 수정 2021-01-23 13:30
  • 이채열 기자이채열 기자
이진복 의원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여론 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민주당에 역전당하자 "책임당원 의무만 강요하고, 권리를 박탈한 당에 무슨 애정이 있겠느냐"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예비후보는 "본 경선에 당원 50%, 일반시민 50%로 하는 경선룰을 적용시켜야 한다"고 중앙당에 요청했다.[사진=이채열 기자)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2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PK에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정당지지율에서 역전당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책임당원에게 의무만 강요하고, 권리를 박탈한 당에 무슨 애정이 있겠느냐"며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중앙당에 대해 쓴 소리를 내뱉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실시한 1월 3주차 여론조사에서 부산·울산·경남 지역 정당지지율이 민주당 34.5%, 국민의힘 29.9%로 조사됐다.(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와 관련, 이 예비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부산·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 예비경선은 책임당원 100%, 본 경선에는 50:50%을 하자는 주장을 강력히 해 왔다"며 "광역시장 선거는 당원들이 애당심을 갖고 선거운동을 하지 않으면, 당원들의 결집과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또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정한 현재의 경선룰은 책임당원의 권리를 묵살해 사기를 다 떨어트려 놓고 선거에서 이기는 요행을 바라지나 않는 건지 나로서는 이해할 수 없다"면서 "이러니 줄곧 앞서가던 정당지지율이 하락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이어 "예비경선 룰은 이미 발표해 시간관계상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본 경선에서는 반드시 책임당원의 권리를 회복시켜주고, 사기를 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당원 50%, 일반시민 50%의 경선룰을 본경선에 적용시켜 줄 것을 공관위와 비대위에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 한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특히 "국민의힘 후보 검증위원회는 후보들의 도덕성과 젠더 감수성을 엄정히 심사하고, 살아온 이력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며 "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와 2022년 국민의힘 정권탈환을 위해서도 경선에 참여할 수 없는 부적격 인물을 철저히 걸러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이채열 기자 oxon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