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도지사 "바이든 정부 출범 맞춰 친환경 에너지 전환 가속화 할 것"

양승조 충남도지사 "바이든 정부 출범 맞춰 친환경 에너지 전환 가속화 할 것"

  • 승인 2021-01-25 17:56
  • 신문게재 2021-01-26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바이든사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국 바이든정부 출범에 따른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5일 "바이든 정부의 다자주의 기반 협력 강화에 발맞춰 실리외교를 펴고, 녹색전환 기조에 대응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바이든 정부 출범에 따른 지역 외교통상 및 산업 육성 방안 마련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토론회는 바이든 정부의 외교·경제정책 변화에 대한 도 차원의 대응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으며, 양 지사와 안장헌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윤황 충남연구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양 지사는 해외 지방정부와의 협력 강화 등의 추진 의사를 피력했다. 그는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출범에 맞춰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방정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도내 중소기업 아세안 진출 확매 모색과 신남방, 신북방 국가와의 협력 관계 구축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남 2050 탄소 중립 전략 수립과 정의로운 전환 기금 조성, 도내 기업 R&D 역량 강화, 당진 RE100 산업단지 및 전력자유거래 규제자유특구 조성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양 지사는 "지난해 11월 기준 수출 715억 달러로, 전국 2위, 무역수지 475억 달러로 전국 1위를 차지한 충남은 경제 구조상 세계 경제의 변화에 절대적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충남도가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통상 정책과 에너지 정책 상당 부분이 충남의 전략산업 및 기후환경 정책과 연관이 있으나, 잠재적 위험 요인에 대해서는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내용을 바탕으로 지역 외교통상 전략과 전략산업 육성 방안을 더욱 정교하게 다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4.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1.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 현대건설 원정경기 박빙 승리
  2. [영상]대전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자는 누구? 대전 코로나 백신 도착부터 첫 접종까지
  3. [새책] "불길이 지나간 뒤에도 풀들은 다시 자란다" ...전차를 모는 기수들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2021 온택트 논산딸기축제’ 완판! 대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