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세 원로작가 한상수 대전대 명예교수 동시집 <흘러간 종이배> 발간

  • 사람들
  • 뉴스

84세 원로작가 한상수 대전대 명예교수 동시집 <흘러간 종이배> 발간

2020 장애인 창작집 발간 지원 사업 수상 작품집

  • 승인 2021-03-04 09:23
  • 수정 2021-05-04 01:28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한상수
누나하고 나하고/만든 종이배/흐르는 냇물 위에/띄워 보내고/떠나가는 그 배를/따라가면서/손뼉 치던 그때가/그립습니다//누나하고 둘이서/함께 놀던 곳/그리움 복받쳐서/찾아갔더니/아련히 떠오르는 누나의 얼굴/흘러간 종이배가/그립습니다.

한상수 동시 <흘러간 종이배>



84세 원로작가 한상수 대전대 명예교수가 2020 장애인 창작집 발간 지원 사업 수상작품집 한상수 동시집 <흘러간 종이배>를 발간했다.

한상수 교수는 “어린이들은 언어 속에서 자란다”며 “동화나 동시는 어린이들에게 무한한 상상력과 사랑과 희망과 용기를 갖게 한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어렸을 때 읽은 한 편의 동시가 무덤에 갈 때까지 삶에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다”며 “어린이들은 여기 실린 동시를 읽고 미래를 꿈꾸며 아름다운 동시의 숲속으로 들어가보자”고 말했다.

한 교수는 이번 동시집에 대해 “제가 대전사범학교 학생 때 쓴 동시를 비롯해 그 뒤 청양에서 초등학교 교사 시절, 대전여자상업고등학교 교사 시절, 목원대학 교수 시절, 대전대학 교수 시절, 은퇴 후 한국교원대학에 10년간 출강하며 쓴 동시....그리고 하얀 소년이 되어 지난 날을 그리워하며 쓴 동시를 함께 엮었다”고 말했다.

동시를 쓸 때 시어를 가장 중요시한다는 한 교수는 “어린이는 언어를 통해 성장하고 아름다운 인격이 형성된다”고 말했다. 그는 “단 두 줄로 된 동시라도 어린이들이 읽으면서 감동을 받고 성장하는데 영향을 준다면 좋은 동시”라며 “좋은 동시는 음악성이 있어야 하고, 어린이의 꿈을 내포해야 하고, 어린이들의 생각과 마음에 날개를 달아주는 동시”라고 말했다.

한상수 동시집
한 교수는 “저는 동화를 쓰면서 시적인 영감이 떠오르면 동시로 남겼다”며 “첫 번 째 동시집 <산새 들새 노랫소리>는 대학에서 은퇴 후 취미로 새 사진 촬영을 다니면서 쓴 작품들이고, 이번에 낸 두 번 째 동시집 <흘러간 종이배>는 동화 창작을 하면서 틈틈이 써온 동시들 가운데 추려서 한 책에 담았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그 중에는 동요도 많이 포함시켰다”며 “앞으로도 시적 영감이 떠오르면 계속해서 동요와 동시를 짓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1938년 금산 출생인 한 교수는 대전사범학교, 청주대, 단국대 대학원(문학박사)을 졸업한 뒤 초등학교 교사로 출발해 목원대 교수, 대전대 교수와 학장을 역임하고 현대 대전대 명예교수로 있다. 충남문화상, 중한문학상, 충청문학상, 순리아동문학대상, 대한민국아동문학작가대상 등을 수상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