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박병석 의장 "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학대피해 아동 지원시설에 남 몰래 선행
사비 1000만원 쾌척 협의회 "관심 큰 힘"

  • 승인 2021-03-05 16:50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KakaoTalk_20210305_144401785
박병석 국회의장이 학대피해 아동을 위해 써달라며 사비 1000만 원을 쾌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최근 정인이 사건 등이 불거지며 아동학대가 사회적 문제로 비화하는 가운데 이를 근절하기 위한 박 의장의 남몰래 한 선행이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5일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2일 협의회에는 박 의장의 손편지와 함께 수표 1000만 원이 전달됐다.

박 의장의 손편지에는 "사랑받으며 밝게 자라야 할 우리 아이들이 학대당하고 방치되는 문제는 우리 모두의 가슴을 아프게 한다"며"우리 사회가 나의 아이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공감대를 넓혀 가도록 관심을 갖겠다. 저의 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원이 되기 전 부인과 함께 장기기증을 서약했던 박 의장은 국회의원 첫 세비 전액을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에 기부하고, 아동 관련 시설에 크고 작은 기부를 이어오는 등 아낌없는 나눔을 실천해왔다.

올해 박 의장은 학대피해 아동을 지원하기로 하고 단체를 찾던 중 서울 2곳과 경기 광주·전라 광주·충남 아산 각 1곳 등 전국에 학대피해 아동쉼터 5곳을 운영하고 있는 협의회를 기부처로 정했다.

코로나19로 아이들이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아동학대 사건이 크게 늘고 있지만, 아동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관련 시설들이 운영비 충당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감안한 결정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의장님의 개인적 후원이기 때문에 조용히 후원하신 것으로 안다"며 "후원도 감사한 일이지만 학대피해 아동들에게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된다"고 박 의장에 감사 표시를 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