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 승인 2021-04-17 15:24
  • 수정 2021-04-17 15:5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oP41yC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에 2-1로 승리하며 리그 4연승을 거뒀다.

대전하나시티즌이 서울이랜드에 승리를 거두며 리그 1위를 지켜냈다.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홈경기에서 파투와 원기종의 골에 힘입은 대전이 이랜드에 2-1로 승리했다.

대전은 파투와 박인혁을 투톱으로 세우고 서영재, 이현식, 이진현, 박진섭, 이종현을 중원에 이지솔, 김민덕, 임덕근을 수비라인에 배치한 3-5-2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이랜드는 베네가스와 이건희, 곽성욱을 최전방에, 박성우, 장윤호, 김선민, 황태현을 중원에 이인재, 이상민, 김현훈을 수비라인에 세운 3-4-3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전반 초반은 양 팀 모두 중원싸움에 집중했다. 대전은 이진현을 주축으로 서영재, 이종현이 활발히 움직이며 슈팅 공간을 만들었고 서울 역시 장윤호, 김선민이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전방 압박에 가담했다.

 

전반 23분 대전 박인혁이 이랜드의 왼쪽 측면을 무너뜨리며 이어진 패스가 문전으로 달려들던 파투의 발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전반 30분에는 대전 문전에서 수비수의 실수로 위기를 맞았으나 골키퍼 김동준의 선방으로 막아냈다. 

 

전반 중반으로 접어들며 대전의 공세가 강하게 전개되자 전반 38분 이랜드가 레안드로를 투입해 전술 변화를 시도했다. 전반 40분 이랜드가 코너킥 찬스에서 이인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어서 장윤호가 재차 슈팅을 시도했으나 김동준이 선방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후반에도 중원 싸움은 계속 이어졌다. 서울은 레안드로와 베나가스를 주축으로 대전 수비진에 대한 압박을 강화했다. 대전 역시 이진현과 박진섭, 이현식이 맞불을 놓으며 대응했다. 후반 10분 기다렸던 선제골이 터졌다. 대전 이진현이 프리킥 찬스에서 올려준 크로스가 전방에 있던 박인혁이 헤더로 방향을 바꿨고 문전으로 달려들던 파투가 밀어 넣으며 골망을 갈랐다. 파투의 두 경기 연속 득점이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이랜드는 라인을 끌어올려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24분 대전은 파투를 빼고 원기종을 투입해 전술 변화에 나섰다. 후반 31분 대전에 추가골을 터졌다. 서울 진영 골문 앞에서 볼 경합에서 흘러나온 볼을 박진섭이 방향을 바꿨고 수비벽에 맞고 나온 볼을 원기종이 잡아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원기종의 시즌 첫 골이었다. 

 

두 골을 내준 서울은 박성우를 빼고 김정환을 투입해 승부수를 걸었다. 대전은 이현식을 빼고 정희웅을 투입해 승부 굳히기에 나섰다. 후반 41분 서울의 왼쪽 측면을 무너뜨린 신상은이 슈팅이 김경민의 선방으로 비켜나갔다. 대전은 추가시간까지 서울을 압박하며 추가골을 시도했다. 서울은 후반 추가시간 김현운이 헤더로 만회골을 터트렸으나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고 대전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文대통령 10일 특별연설…균형발전 언급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