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비대면 1차 이사회 갖고 현안 공감대

  • 승인 2021-04-22 16:10
  • 수정 2021-04-22 16:24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진윤수 교수
진윤수 대전체육포럼 상임대표  (사진=중도DB)
대전과 세종, 충남·북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2027 하계 U대회' 유치에 대전체육포럼도 힘을 보냈다.

대전체육포럼은 22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1년 1차 이사회에서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날 이사회는 광역시도 아닌 강원도 평창군에서 지난 2018년 올림픽을 개최해 14조의 국비를 유치한 사실을 언급하며 "충청권 4개 광역 시·도가 모여 아시안게임도 유치하지 못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2027 하계 U 대회를 유치하고 이어서 아시안게임에도 도전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와 더불어 "충청민들은 지난 아시안게임 유치신청 당시 문체부의 충청권 홀대를 기억하고 있으며, 또다시 이런 불미스런 일이 발생할 때에는 정부를 상대로 충청권이 총 봉기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진윤수 상임대표(충남대 명예교수)는 "체육시설 전국 최하위 수준인 대전시는 스포츠이벤트 유치로 마케팅 활성화를 꾀하기는 커녕 대전시민들이 마음 놓고 운동할 체육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이것을 해결 할 유일한 길은 '2027 하계U 대회 개최 후 곧바로 2034 아시안게임 유치를 진행해, 대전의 스포츠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 세종 충남, 충북 4개 도시의 공동 개최는 국제스포츠대회를 유치하기에 역량이 충분하며, 아시안게임을 단독 개최해 큰 적자를 본 인천, 부산과 같은 경우가 아니다"며 "지역에 스포츠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은 정주여건을 향상시키는 일로 도로나 지하철, 공공시설을 건설하는 것과 같은 사업으로 손익을 따져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체육포럼은 원로체육인과 경기인, 경기지도자, 교수, 교사, 대학원생 등을 구성된 순수 민간단체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