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한문연 방방곡곡 문화사업 둘러싸고 갈등
대전문화재단 추경 좌절 이유로 공연 매칭 취소

  • 승인 2021-04-22 17:27
  • 수정 2021-04-22 19:14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222
이미지=중도일보DB
지역예술단체가 국비 지원사업에 선정되고도 대전문화재단이 매칭 예산을 편성하지 못해 공연이 좌초될 위기에 놓였다.

22일 대전지역 예술계에 따르면 대전문화재단이 지역예술단체와 함께 신청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한문연)의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지원에 난색을 보이며 사업반납 위기에 놓였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에서 진행하는 '방방곡곡문화공감 사업'은 지역의 우수한 공연을 타 시도에 알리기 위해 지역의 문예회관이 최대 7개 작품을 신청하면, 한문연에서 지역문예회관의 매칭된 내용으로 최종 심의후 예산을 배정한다.

올해는 전국 180개 문예회관에서 230개 프로그램을 신청했으며, 지난 12일 178개 문예회관의 227개 프로그램이 선정됐다.

대전에서는 대전예술의 전당의 서울댄스씨어터 '박명숙의-유랑', (주) 봄아트프로젝트의 'K-POP Drama 클래식과 만나다!', 하땅세의 '동양극장 2021', 사단법인 하늘에의 '목짧은 기린 지피'등 4개 작품과, 대전문화재단(대전예술가의 집)은 크로키키브라더스의 '크로키키브라더스', 림스타악기앙상블 '타악기로 보고 듣는 Pictures at an Exhibition(전람회의 ' 유성재즈악단 '유성재즈악단 JAZZICAL',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의 '신체극 '이것은 ㅁ이 아니다!' 등 4개 작품이 각각 선정됐다.

문제는 한문연 국비와 지자체 예산을 합해 공연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대전문화재단이 올해 관련 예산을 편성하지 못하면서 사업 진행에 제동이 걸린 것이다.

대전문화재단은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은 본예산에 편성되지 못해 추경에 편성해야 하는데 이번 1차 추경에는 코로나19 지원에 초점을 맞추면서 행사, 축제경비나 민간보조사업은 최소화하거나 편성요구를 지양하라는 지침이 내려왔다"며 "문화재단 예비비로 운영하기에는 이번에 선정된 모든 공연을 지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문연의 결과발표는 지자체와 예산을 합의하도록 협상 대상자를 정해준 것일 뿐 예산 지원은 자치단체의 상황에 맞게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화재단은 이번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7개 사업을 신청하며 7000만 원의 관련 예산을 계획서로 제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사업에 선정되고도 공연 무산 위기에 놓인 단체는 "국비 사업에 선정됐는데도 재단에서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공연 확정을 번복하는 건 불합리하다"라며 "대전시와 대전문화재단의 의지력 부족으로 지역에서 20년 가까이 활동하는 예술단체에게 큰 상처를 줬다"라고 토로했다.

한문연 관계자는 "이번 선정 결과는 최종 선정된 결과로 문화재단과 해당 단체에서 협의 중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세종시, 갭투자 주의보
  4.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5.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