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한순 지음│나무생각 刊│224쪽│1만3800원

  • 승인 2021-04-23 09:39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x979116218145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모든 일상이 변했지만, 코로나 19가 확산하기 전까지만 해도 제주살이는 직장인들의 로망중 하나였다.

한국이지만 바다 건너의 공간, 사면이 바다인 낯설지만 낯설지만은 않은 공간에서의 생활은 삶의 뿌리째 옮기지 않아도 적당한 치유와 힐링의 공간이다.

sns에 올라온 연예인들의 제주살이를 보며 자유를 대리만족하고, 제주 1년살이에 대한 갖가지 노하우를 담은 책도 쏟아져 나왔다.

굳이 제주살이가 아니더라도 귀향, 전원 생활은 직장인들의 소망이다.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는 직장생활을 하다 번아웃에 빠진 저자가 자연과 만나면서 치러낸 '자신과의 직면' 서사다

도시에서 나흘, 시골에서 사흘이라는 반절짜리 귀촌을 선택한 작가의 자연과의 화해기다.

빽빽한 빌딩숲을 벗어나 나무와 흙냄새 나는 시골로 들어가면 모든 게 해결될 줄 알았던 작가는 숨가쁜 도시와 시골에서의 이중생활에서 본질과의 밀당을 시작한다.

생명을 빚어내는 '자연'속에서 여성으로서의 본질을 다시 마주한 작가는 스승으로 때론 부드러운 친구인 자연으로부터 치유를 받는다.

책은 '봄-이곳에 볕이 잘듭니다'를 시작으로 '여름-이제와 새삼', '가을-느림속으로', '겨울-사부추꽃' 등 4계절의 작가의 생활을 담았다.

작가 한순은 도서출판 나무생각의 대표로 '내안의 깊은 슬품이 말을 걸때' 등의 시집을 발간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올랑올랑은 가슴이 설레서 두근거린다는 뜻의 순우리말입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