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사회적거리두기 26일부터 1.5단계 하향 조정

대전시 사회적거리두기 26일부터 1.5단계 하향 조정

특정 집단감염없어... 1일 평균 10명 내외 발생
자율과 책임 강조, 수칙 위반시 무관용 원칙 적용

  • 승인 2021-04-23 11:21
  • 수정 2021-04-23 16:53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단계로 격상됐던 대전시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8일 만에 1.5단계로 내려간다.

대전시는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각종 업소의 강도 높은 방역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영업시간 제한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수칙 위반사항 때는 과태료와 영업정지 등 무관용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한다는 방침을 강조했다.

거리두기가 하향 조정된 가장 큰 원인은 확진자 감소다. 지난 일주일 동안 시의 하루 평균 10명 내외였다. 확진자는 발생하고 있지만, 특정 집단의 감염은 없다는 것이 가장 핵심이다. 대전의 경우 현재 동구 전통시장 집단감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격리 또는 타 지역 감염 등이 주로 확진되고 있는 상태다. 이는 결과적으로 감염 연결고리가 적어져 위험률이 낮다는 분석을 통해 거리두기를 하향하기로 했다.

2021033101002909200130651
거리두기 1.5단계 조정으로 유흥·단란·감성주점과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파티룸, 학원, 목욕업자의 운영시간 제한이 해제된다. 결혼식과 장례식은 100명 미만에서 500명 미만 확대하고, 종교시설은 좌석 수의 30% 이내로 지키면 된다. 단 소모임과 식사는 여전히 금지다. 또 방문판매업은 22시까지 운영시간 제한은 유지한다.

대전시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으로 방역에 대한 긴장감 완화로 인식될 수 있어 정부와 시·구 합동 방역점검단을 6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다음 달 3일부터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방침을 따른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3. 1300억 규모 대전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6월 예타 결과 나오나
  4. 양승조 지사 대선 출정 장소는 세종시, 그것도 지방자치회관 왜?
  5. 항우연 천리안 2B호 개발 등 24건 NST 우수성과 선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