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전포인트] 대전하나시티즌 31R, 파이널라운드A 진출 가능성 높이나?

  • 스포츠
  • 대전하나시티즌

[관전포인트] 대전하나시티즌 31R, 파이널라운드A 진출 가능성 높이나?

23일 수원삼성과 대전월드컵경기장서 맞대결
1승 1무로 전력 앞서, 홈경기로 흐름도 긍정적
키플레이어 김인균 "파이널A 진출 기쁨 나눌 것"

  • 승인 2023-09-21 15:09
  • 수정 2023-09-21 15:55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0709수원전김인균 (1)
대전하나시티즌 김인균 선수. [출처=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23일 오후 2시 안방인 대전월드컵경기장으로 수원삼성을 불러들여 맞대결을 벌인다.

대전으로선 이번 31라운드 승리가 절실하다. 정규 라운드 종료까지 3경기만을 남겨 이날 승리해야만 파이널라운드A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파이널A에 진출한 1~6위 6개 팀은 우승과 AFC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을 위한 경쟁을 벌인다.

다행히 파이널라운드A 진출권인 6위 전북현대와는 승점이 5점밖에 차이가 나지 않고 4위 대구FC부터 7위 인천유나이티드까지도 승점 43~44점을 형성해 역전이 가능한 상황이다. 현재 대전은 리그 8위, 승점 38점이다.

분위기는 좋다. 앞선 30라운드에서 대전은 울산현대를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리그 선두팀을 만났지만, 팽팽한 균형을 맞췄다. 전반 1분 만에 김인균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이후 동점골을 내주면서 1대1 균형이 이어졌다. 경기 막판 패널티킥을 내줘 위기를 맞았지만, 이창근이 슈팅을 막아내며 승점 1점을 챙겼다. 대전은 올 시즌 울산을 상대로 3경기 무패(1승 2무)를 이어가고 있다.



수원과는 1승 1무를 기록해 전력에서 우위다. 첫 번째 대결인 수원 원정에선 3대1 승리를 거뒀고 두 번째 홈경기에선 2대2로 비겼다. 이번 3번째 대결이 홈경기이다 보니 대전은 안방에서 보다 수월한 경기를 펼칠 수 있다.

물론 수원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현재 수원은 리그 최하위, 승점 22점을 기록 중이다. 최근 3연패를 당한 뒤라 이번 대전과의 승부에 전력을 쏟을 가능성이 높다. 수원에게도 이번 31라운드는 순위 경쟁뿐만 아니라 남은 정규 라운드와 파이널라운드 구도에도 영향을 끼쳐 마찬가지로 승리가 절실하다.

0813_서울전_티아고 (1)
대전하나시티즌 티아고 선수. [출처=대전하나시티즌]
키플레이어로는 김인균이 꼽힌다. 김인균은 대전 입단 첫 시즌인 2022년 승강 플레이오프를 포함한 35경기에 출전해 7골 3도움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21경기에 나서 공격포인트 10개(6득점·4도움)를 올려 상승세를 타고 있다. 김인균은 앞선 울산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렸고 수원과의 두 번째 대결에서도 선제골의 주인공이었다.

김인균 선수는 "정규리그 남은 3경기 모두 파이널A 진출을 위해 매우 중요한 경기"라며 "아직 기회가 남아있는 만큼 팀원들과 끝까지 최선을 다해 승격 첫해 파이널A 진출의 기쁨을 팬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은 추석을 앞두고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대전월드컵경기장 남문광장에서 민속놀이체험 등을 진행하고 선착순 5000명에게 K리그1 득점 2위인 티아고의 골 세레모니 가면을 증정한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총선] 김연 천안병 예비후보, 전공의 파업 논평 발표...의료진 현장 복귀 촉구
  2.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3. 세종충남대병원 원호륜 교수, ‘려산 학술상’ 우수논문상
  4. [부고] 전용필(대전상공회의소 총무팀장) 빙부상
  5.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1.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2.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3.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4. 대전시 의료공백 최소화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5. 한화 류현진, 3월 23일 개막전 선봉 출격

헤드라인 뉴스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4·10 총선 최대 격전지 금강벨트 대진표가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이목이 집중되는 빅매치가 성사된 곳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여야가 각각 내세운 선거 프레임인 '야당 심판'과 '정권 심판'에 딱 들어맞는 구도부터 충청권 사상 초유의 현역 맞대결 대진표까지 짜이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충남 천안갑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리전 구도가 형성됐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을 단수 공천했다. 신 전 차관은 윤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2022년 5월 초대 국방부 차관으..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국민의힘 충남·충북 현역 국회의원 상당수가 경선에서 승리하고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5일 전국 19곳을 대상으로 발표한 1차 경선 결과, 보령·서천에서는 사무총장인 장동혁 의원이 고명권 피부과 전문의를, 아산시을에서는 전만권 전 천안시 부시장이 김길년 아산발전연구소장을 제치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또 청주 상당에서는 정우택 의원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을 제쳤고,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서는 박덕흠 국회의원이 박세복 전 영동군수를 이겼다. 충주에선 이종배 국회의원이 이동석 전 대통령실 행정관을 꺾었고, 제..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적용되면서 대출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스트레스 DSR은 미래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반영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보수적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자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일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이전보다 1500만 원이 줄어들며, 내년부터는 5000만 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서 26일부터 취급하는 주택(오피스텔 포함)담보대출의 DSR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DSR..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 꽃망울 틔우는 봄비 꽃망울 틔우는 봄비

  •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