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원자잿값 상승' 시평 상위 건설사들 영업이익률 하락세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인건비·원자잿값 상승' 시평 상위 건설사들 영업이익률 하락세

삼성물산 건설부문 등 대체로 5% 안팎
원자잿값과 인건비 등 공사비 급증 분석
"주택사업 자체 수익성 나빠진 점 영향"

  • 승인 2024-02-04 16:34
  • 신문게재 2024-02-05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2024012401001915800074191
게티이미지뱅크
부동산 경기침체에도 국내 건설사의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공사비 상승과 원가 부담 등으로 영업이익률은 크게 하락했다. 분양시장 침체로 미분양이 늘면서 주택사업 수익성에도 영향을 주는 모습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 현대건설, DL이앤씨, 대우건설, GS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건설사들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보다 떨어져 5% 안팎을 기록했다.

소위 '건설 호황기'에 영업이익률이 10%를 웃돌았다는 점을 감안 하면 수익성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물산 건설 부문의 지난해 매출은 19조 31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2.3%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2022년 8750억 원에서 지난해 1조 340억 원으로 18.2% 성장했다. 그러나 영업이익률은 2022년 5.99%에서 지난해 5.35%로 줄었다.



현대건설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매출은 2022년에 비해 39.6% 늘어난 29조 6514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5749억 원에서 7854억 원으로 36.6% 늘었다.

그러나 영업이익률은 2022년 2.71%에서 지난해 2.64%로 줄었다. 2021년 영업이익률은 4.17%로, 3년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DL이앤씨의 지난해 매출은 7조 9945억 원으로 전년보다 6.64% 증가했다. 영업이익이 3312억 원으로 전년보다 33.4% 급감하면서 영업이익률은 4.15%에 그쳤다. 2021년 DL이앤씨의 영업이익률은 12.54%다. 불과 2년 만에 3분의 1로 줄어든 것이다.

GS건설의 영업이익률도 2020년 7.41%, 2021년 7.15%, 2022년 4.51% 등으로 매년 줄었다. 지난해는 인천 검단신도시 지하주차장 붕괴사고 여파로 3884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매출 11조 6478억 원, 영업이익 6625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 다만 대우건설의 영업이익률 역시 2021년 8.50%, 2022년 7.29%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주요 건설사들의 영업이익률 감소는 각종 원가 상승에 따른 것이다. 최근 수년간 원자잿값과 인건비가 오르면서 공사비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작년이나 재작년에 계약한 사업장의 경우 공사비 인상을 위해 발주처를 설득하고 있으나, 그렇다고 원가 인상분을 반영하기 어려워 올해도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공사비 상승 외에 주택사업 자체의 수익성이 나빠진 점도 건설사 영업이익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개발사업 탄력 받을까… 2-2지구 사업계획 '승인'
  2. '지역 발전 기대' 군사보호구역 대규모 해제… 대전은 허탈
  3. "글로컬대학 유치 반드시" 충남대·국립한밭대·대전시·정출연 등 28개기관 힘 모았다
  4. 세종시 해밀동 '을구 편입' 확실시...총선 판세 변화는
  5. [현장] 중앙로 매표부스 상인을 만나다
  1. 소통채널 없는 사직 전공의, 업무복귀 시점만 '째깍째깍'
  2. 자운대재창조, 민군 협력 지역 경제발전 모델로 만들어야
  3. [인사] 배재대
  4.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5. 교권침해 직통번호 1395·민원창구 일원화… 교권보호 강화제도 새학기 시작

헤드라인 뉴스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윤석열 정부의 지방주도 교육개혁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대전과 충남 서산, 아산 등 전국 31곳이 지정됐다.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와 교육부는 28일 오전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27일 오후 지방시대위원회는 5차 회의를 열고 교육부가 상정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은 교육정책과 지역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지정평가와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시범지역 1차 공모(2023년 12월 11일~2024년..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충북 옥천군에 있는 고(故) 육영수 여사의 생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생가 입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꽃다발을 건넨 어린이 남매와 기념 촬영을 했다. 생가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어려운 분들과 어린이를 사랑해주신 육영수 여사님의 어진 뜻을 기억하며, 국민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고 글을 남긴 후 헌화와 묵념으로 예를 표했다. 참배를 마친 윤 대통령은 현지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생가 곳곳을 둘러봤다. 고인의 생애와 생가 건물에 대한 해설사의 설명을 경..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최근 우후죽순 늘어나는 무인 매장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2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접수된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는 모두 45건이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9건, 2022년과 2023년 각각 18건으로 집계됐다. 불만 유형은 키오스크 오류로 결제가 되지 않거나 거스름돈이 환급되지 않는 경우,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이 판매된 경우가 각각 11건으로 가장 많았다. 판매 가격이 비싸다는 불만도 6건이나 됐다. 결제 오류의 경우 점주-소비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